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마감을 하며

5·18 광주와 우파 진영의 논쟁

글 : 김성동  월간조선 편집장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2003년 봄, 서울 광진구에 있는 워커힐 아파트를 찾아간 일이 있습니다. 그곳에는 합참의장과 주미(駐美) 대사를 지낸 유병현(柳炳賢) 장군이 살고 있었습니다.
 
  우리 나이로 당시 팔순(八旬)인 유 장군은 자신의 지나온 길을 기록으로 남기고 싶었던 모양입니다. 그는 제게 기자의 시각으로 자신의 지나온 삶에 대해 질문해 달라고 했습니다. 남의 손을 빌려 자신의 이야기를 쓰고 싶지는 않다고 했습니다. 자신의 기록이 너무 주관적으로 흐르는 것을 방지하고 기억을 되살려내기 위해 객관적인 시각으로 던지는 질문이 필요했던 것 같습니다.
 
  그렇게 10여 차례 이어지던 우리의 만남은 어느 날 끝이 났습니다. 유 장군의 건강이 나빠졌기 때문이죠. 이후 다행히 건강이 회복된 것 같습니다. 그로부터 10여 년 후에 유 장군의 회고록을 만날 수 있었으니까요. 물론 본인이 직접 쓴 회고록이었죠.
 
  저는 《월간조선(月刊朝鮮)》 2005년 10월호에 1980년 당시 합참의장 유 장군과 미국 대통령 당선자 레이건 측 사이에 오간 2급 군사 비밀문서를 보도한 적이 있습니다. 사형 선고를 받은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의 구명을 대가로 전두환(全斗煥) 전 대통령과 레이건의 한미(韓美) 정상회담을 성사시킨 과정을 보여주는 문서였죠.
 
  제가 유 장군을 만나면서 입수했던 문서였습니다. 많은 비화를 간직하고 있던 분이라는 방증이죠.
 
  유 장군과의 개인적 인연을 길게 얘기한 이유는 간단합니다. 5·18 광주가 다시 논란이 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최근 문재인 정부는 자유한국당이 추천한 5·18진상규명위원 3명 중 2명에 대해 결격 사유가 있다며 임명을 거부했습니다. 저는 그 근저에는 5·18 당시 북한군의 조직적인 개입이 있었느냐, 없었느냐 하는 자칭 보수라는 분들을 포함한 우파 진영의 논쟁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유 장군은 이런 말을 했죠.
 
  “5·18 광주 당시 한미 공조로 북한의 개입을 원천 봉쇄했다.”
 
  누구의 말이 맞을까요. 북한군의 조직적 개입을 말하는 분들과 북한군이 조직적으로 개입할 여지가 없었다는 유 장군의 말. 저는 후자를 믿습니다.
 
  고맙습니다.⊙
조회 : 505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3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영천    (2019-03-18) 찬성 : 0   반대 : 0
5.18 광주 헬기 사격 진실. 당시 광주 육군 헬기 지휘부는 정호용 특전사 사령관으로서 자신은 발포 명령을 내리지 않았다고 말씀 하셨어요. 기회가 된다면 꼭 한번 그분과 인터뷰 해 보세요
  oej5633    (2019-02-26) 찬성 : 9   반대 : 0
5·18 광주 당시 한미 공조로 북한의 개입을 원천 봉쇄했다.”
조갑제 선생님도 이것으로 북한이 대남 침투 작전을 막았다고........현재의 북한의 잠수함, 잠수정, 반잠수정, 원천 봉쇄할 능력이 없습니다. 당시에는 더 말할 나위도 없었습니다. 북한에서 검증하거나 증언했습니까. 김영환씨 북한 갈때 김포에서 반잠수정타고 갔고, 판문점 도끼 만행때 북한 특작부대 침투했다 전원 무사복귀했습니다. 강릉 잠수함 21회나 침투했다 좌초로 발각되었습니다 유고급도 그물에 걸렸고, 천안함 폭침만 봐도 그렇고 로미오 잠수함이 부산까지 정찰왔다가고, 제주도에 간첩선, 잠수함 왔다가도 한번도 걸린적 없습니다. 남해반잠수정 재수없어서 처음 걸린것이도 다대포는 역공작에 걸려서 격침시킨것입니다. 그리고 1980년 광주사태이후 무장 간첩 대한민국 휘젓고 다녔고 예비군까지 동원되었어도 못잡고 북한으로 복귀했습니다. 강릉 잠수함 승조원 1명도 북한으로 복귀했습니다. 북한 잠수함 침투정 들 제주도 휘젓고 다녀도 발견하거나 잡은적 단 한건도 없습니다. 1980년 대한민국 대잠망 경계망 다 뚫려있는 수준이지요. 주필님도 이분야 문외한들 주장에 동조하지 않는게 좋습니다.
  1    (2019-02-22) 찬성 : 9   반대 : 0
북한 개입 안했으니까 명단공개 하자고. 자칭보수야

201908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