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Visit KOREA, 봄의 환상곡

제주 가파도, 평창 대관령… 아름다운 관광지의 봄

글 : 김태완  월간조선 기자  kimchi@chosun.com

사진제공 : 한국관광공사 사진갤러리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뭉실뭉실 피어오른 서울 창덕궁의 벚꽃 ⓒ한국관광공사 사진갤러리-이범수
  한국관광공사 사진갤러리에 올라온 봄 풍경 사진을 보고 4월의 정취에 흠뻑 취해보라. 상상만으로 몸이 달아오름을 느끼리라.
 
  가령 경남 합천 황매산 철쭉 사이 혹은 제주 가파도 돌담 아래에서 몇백 년 전 유배객을 만나거나 전북 고창에 숨어든 옹기마을을 찾다가 길을 잃는 상상에 빠지는 것이다.
 

  대학원 미술사학과 학생들을 따라 경주 월성 유채밭과 폐사지를 거니는 단잠을 잔다면 얼마나 즐거울까.
 
경북 경산 반곡지 어느 봄날의 라이딩 ⓒ한국관광공사 사진갤러리-이성환
 
경북 경주 월성의 그림 같은 유채꽃밭 ⓒ한국관광공사 사진갤러리-김지호
  완행 버스를 타고 경북 의성에서 내려 선사(先史)의 ‘조문국’에 들렀다가 다시 버스를 몇 번 갈아타고 전남 화순 세량제를 찾아 새로 산 화구를 펼쳐놓으면 그림을 그리지 않아도 즐거우리라.
 
  강원도 평창의 대관령 마루에 앉아서 양 떼에게 강원도 씨감자 같은 방언을 배운다면? 양 떼에게 둘러싸여 가파른 비탈길을 헉헉대며 걷고 싶은 마음이 간절해진다.
 
선사의 봄날 같은 경북 의성 조문국사적지의 뭉게구름 ⓒ한국관광공사 사진갤러리-이옥표
 
제주도 가파도의 넘실대는 보리밭 바다 ⓒ한국관광공사 사진갤러리-엄태수
  내년 이맘쯤 경북 경산 반곡지에서 경남 창녕 낙동강 둔치까지 스무 살 건강한 자전거 동호회 청년들과 하이킹을 할지도 모른다. 자전거를 잠시 세워놓고 유채밭을 거닐다 어린 나귀 등을 쓸어주면 좋겠다.
 
  그렇게 4월의 봄을 보내고 솜털처럼 물이 오른 창덕궁의 벚꽃이 뚝뚝 떨어지면 눈물이 쏟아지리라.⊙
 
어린 나귀가 안내하는 경남 창녕의 낙동강 유채축제 ⓒ한국관광공사 사진갤러리-윤상태
 
서울 등축제의 울긋불긋 어등(魚燈) ⓒ한국관광공사 사진갤러리-이명현
 

 
전남 화순 세량제의 봄 세레나데 ⓒ한국관광공사 사진갤러리-원만석
 
목동의 노래 부르는 강원도 평창 대관령 ⓒ한국관광공사 사진갤러리-박완일
 
갓끈 푼 선비가 나올 것 같은 전남 순천 낙안읍성 초가집 ⓒ한국관광공사 사진갤러리-홍순덕
 
봄을 친친 감은 전북 고창읍성 ⓒ한국관광공사 사진갤러리-이돈복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