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월간조선 誌上展

김유경의 누드화

모든 육체는 온 세상의 풀과 같고…

글 : 월간조선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無題, 30x22.5cm 2015 oil on paper
  모든 육체는 온 세상의 풀과 같고 그 화려함이 꽃처럼 피어나니, 시간은 싱싱한 풀을 시들게 하고 어여쁜 꽃을 지게 한다.
 
  그 찬란한 꽃의 시간 여성의 몸을 탐구하는 김유경의 누드그림은 풀꽃 환희의 순수한 열락적 찰나를 담아낸다.
 
  시간은 ‘지금’으로 흘러왔다 끊임없이 ‘지금’을 지나 또 다른 ‘지금’으로 나아간다.(고정일)⊙
조회 : 952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909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