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카메라 고발

달리는 무법자, 도로 위 흡연

글·사진 : 서경리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서울 한복판, 정오 무렵 도로는 이동 차량으로 꽉 막혔다. 신호는 붉은 불에 멈춘 지 오래. 불쾌지수가 오를 대로 오른 그때, 에어컨 바람 사이로 매캐한 냄새가 스멀스멀 들어온다. ‘무슨 냄새야?’라는 의문도 잠시, 앞을 지나는 택시기사의 손에 들린 무언가가 보인다. 담배다. 승차 손님이 없는지 기사는 창문을 내리고 담배를 피우고 있다. 10m도 채 안 되는 거리에 지하철역 출구가 보인다.
 
  오 분째 가다 서다를 하다 보니 또 다른 차가 창문을 내린다. 또 담배다. 바로 옆으로 손님을 태운 버스가 지난다. 사람 한 명이 겨우 지날 거리다. 담배꽁초는 어김없이 손가락에서 튕겨져 나가 바닥에 나뒹군다. 만약 저 꽁초가 실수로 버스 환기구를 통해 들어간다면? 생각만으로도 아찔하다.
 
  정부는 사람이 많이 모이는 주요 광장과 버스정류장 등을 금연구역으로 설정하고 과태료를 물리고 있다. 꽁초도 아무데나 못 버린다. 단속에 걸리면 벌금이 5만원에서 10만원이다. 길거리(보행) 흡연에 대한 철저한 감시 감독이 이루어지는 것이다. 하지만 여전히 도로 위는 무법자 천지다.
 

  차 창문 너머로 뿜어대는 담배 연기나 무심코 버리는 담배꽁초에 대해서는 단속이 힘들뿐더러 창문 닫고 달아나면 그만이다. 이에 정부는 운전 중 담배꽁초 버리는 행위에 대해 시민들의 제보를 받고 있다. 차량 블랙박스나 스마트폰으로 촬영해 지자체에 신고하면 과태료의 50%를 포상금으로 지급한다.
 
  무심코 버린 담배꽁초가 큰 난리를 일으킨 예가 있다. 지난 2011년 7월 서울 강남역이 침수된 바 있다. 보행자들은 물론, 빗물이 넘치는 도로에 갇힌 운전자들도 차를 버리고 대피해야 할 만큼 사고가 컸다. 침수 발생 원인이야 여러 가지겠지만 그중 하나로 거론된 것이 빗물받이 하수구에 가득 찬 담배꽁초다. 하수구를 막은 담배꽁초와 여러 쓰레기로 빗물이 하천으로 흘러가지 못하고 역류한 것이다. 해마다 장마철이 다가오면 지방자치단체들이 대대적으로 하수구 정비에 나선다. 집중호우로 인한 침수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다.
 
  그중 가장 큰 일이 하수구에 가득 쌓인 담배꽁초를 제거하는 것이라 한다. 정비에 들어가는 비용은 당연 우리가 피땀 흘려 벌어서 낸 세금이다. 흡연자는 ‘설 자리가 없다’며 불편을 호소한다. 비흡연자는 ‘배려’를 말한다.⊙
조회 : 774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906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영월에서 한달살기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