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호의 견물생심 〈6〉 아름다움과 기능의 共存, 바리고 웨더 스테이션(Barigo weather station) 3026.2 기압·온습도계

글·사진 : 정치호  아트디렉터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비싼 것이 귀한 것은 아니고, 귀한 것이 좋은 것도 아니고, 좋은 것이 내 것만은 아니다. 디자인 관련 제품을 수집하지만 소위 말하는 디자인 명품과는 분리해서 생각해야 한다. 내게 소장하고픈 가치는 가격이 아니라 그 속의 이야기 존재 여부이다. 앞으로 〈견물생심〉 코너를 통해 진짜 볼수록 욕심나는 물건들을 소개하고자 한다.
  전통적으로 시계, 의용 공학, 정밀 기계 등의 제조업이 발달한 독일 슈바르츠발트(Schwarz-wald) 지역에 자리 잡은 바리고 사(社)는 1926년 창업했다. 곧 90주년을 맞는다.
 


  산악과 요트 및 스카이다이빙용 시계, 기압계, 고도계, 습도계, 온도계 등을 생산하며 현지에서 모든 공정을 마무리한다. 기상, 정밀 기계, 디자인 관련 소속 전문가들이 물리적인 저항과 오염에 강한 정밀 계측기 제작을 위해 세계 최고 품질을 목표로 소재와 설계구조 연구에 주력하고 있다. 바리고 웨더 스테이션(Barigo weather station) 3026.2는 건전지가 필요 없는 아날로그 방식의 기압·온습도계다. 처음 사용 시 기압은 해당 지역 기준에 맞춰 아래쪽 다이얼로 조절을 해야 하고 온도는 섭씨(℃) 기준이며 습도는 상대습도(Relative Humidity)로 표시한다. 흐름을 이해하며 전통적인 정신을 유지하되 쓰임에 맞게 디자인된 바리고 제품들은 아름다움과 기능이 공존하기에 가히 명품이라 부를 만하다.⊙
 
  제작연도: 2005년
  시장가격: 25만원
  구입경로: 국내
  소장가치: 3/5
  크기: 11 x 11 x 16 cm(가로x세로x높이)
  무게: 525g
  재질: 아크릴 케이스, 니켈 도금 황동, 목재
조회 : 882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907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영월에서 한달살기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