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자연 속 水晶 궁전, 크리스털 월드

글·사진 : 조준우  월간조선 객원사진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스와로브스키 본사. 뒤편에 ‘북(北)의 쇠사슬’이란 의미를 지닌 알프스 노르트케테(Nordkette)산이 있다.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Innsbruck) 지역에는 세계적인 크리스털 업체 스와로브스키(Swarovski)의 주얼리 박물관 크리스털 월드가 있다.
 
  14개 테마와 13개 갤러리로 이뤄진 박물관은 크리스털을 이용한 작품들과 앤디 워홀, 니키 드 생팔, 키스 해링 등 유명 예술가들의 회화와 설치미술품들을 전시하고 있다. 연간 100만명가량이 관람하는 이 박물관은 1995년에 브랜드 설립 100주년을 기념해 세워졌다.⊙
 
알렉산더 매퀸의 작품 〈SILENT LIGHT〉. 고드름 모양의 크리스털 원형을 이용해 신비롭게 반짝이는 나무를 표현했다.

스와로브스키 주얼리 박물관에 크리스털로 만든 피라미드가 전시돼 있다.

595개 거울로 만든 돔. 거대한 크리스털의 한가운데 들어와 있는 느낌이 든다.

스와로브스키 주얼리 박물관에 크리스털로 만든 모형 건축물이 전시돼 있다.

반사를 테마로 한 갤러리에 48개의 다각형이 기묘한 색을 뿜어 내며 나선으로 설치돼 있다.

해저에 온 듯한 크리스털 월드의 실내. 작품 제목은 <포세이돈 퍼즐(Poseidon’s Puzzle)>이다.

스와로브스키 주얼리 박물관에 크리스털로 만든 헤드피스(headpiece·왕관형 머리 장식인 티아라와 비슷하다)가 전시돼 있다.

크리스털로 치장한 샌들.

의상에 달린 수정(水晶) 장식이 화려하다. 크리스털 월드에는 예술과 크리스털 제품이 접목된 작품이 많다.

크리스털 목걸이. 1960년에 만든 제품이다.

인도의 마하라야 왕이 아들에게 선물했다는 말을 모티브로 한 작품. 크리스털로 화려하게 치장돼 있고, 박물관에 들어서면 제일 먼저 만나게 된다.
조회 : 905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910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