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6·25 당시 國軍, 북한이 제작한 포스터·표어 원본

글 : 백승구  월간조선 기자

사진 : 서경리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1950년 9월 28일 서울을 수복한 美 해병대 병사들이 북한이 거리 곳곳에 붙인 포스터와 표어를 쳐다보고 있다.
  ‘부산으로, 려수로, 목포로, 제주도로 승리를 향하여 앞으로! 우리는 토지의 주인이 되었다’(조선인민군 전선사령부 문화훈련국·1950년 7월)
 
  ‘이북은 부른다 눈물의 강토 싸워서 찾자 우리의 국토’(國軍 육군본부 정훈감실·1950~51년)
 
  6·25 전쟁 당시 국군(國軍)과 북한이 제작, 전투 현장에 뿌린 포스터와 표어의 일부 원본(原本)이 공개됐다. 전쟁 당시 심리전용(用)으로 제작한 전단(삐라)을 공개한 적은 있지만 점령지 벽보로 사용한 포스터와 표어의 원본을 공개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북한은 포스터 제작 시스템을 사전에 준비하는 등 6·25 전쟁을 철저히 준비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고급지에 그려진 화려한 색감의 포스터는 평양이 아닌 舊 소련에서 제작한 것도 있다고 한다.

우리 軍은 표어를 많이 사용했다. 전쟁 당시 육군본부 정훈감실에 근무하던 시인 구상, 소설가 정비석 등 文人들을 활용해 간결하고 호소력 있는 표어를 만들었다. 14~20자 내외의 문구로 이뤄졌다.

북한이 제작·배포한 표어. 70자가 넘는 것도 있다. 북한은 戰場에 나간 남편을 대신해 여성이 직장에 나가 일하라고 지시했다.
조회 : 1603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907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영월에서 한달살기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