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긴급 특집 | 김정남 암살

미니 인터뷰 - 북한 무장 공작원 출신 김동식씨

김정은은 김정남을 언제든 죽일 수 있었다. 그런데 왜 지금?

글 : 김성동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 비정상적 사고를 하는 김정은이 돌발적으로 살해를 지시했을 가능성
⊙ 임무를 부여받으면 타깃에 맞춰서 무기 사용 훈련
  김정일(金正日)의 장남 김정남이 지난 13일 오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북한 공작원으로 추측되는 여성 2명에 의해 독살당했다는 소식이 전해졌을 때 먼저 떠오른 인물이 김현희씨와 김동식씨였다. 두 사람 모두 북한에서 오랜 시간 공작원 훈련을 받은 인물들이었기 때문이다.
 
  14일 오전 김현희씨 측에게 연락을 취해 봤다. 김현희씨 측은 “현재 사건의 추이를 예의 주시하며 지켜보는 상황”이라고만 답했다.
 
  김동식씨에게 연락을 취했다. 그는 북한에서 15년 동안 공작원 훈련을 받았다.
 
  김동식씨는 1995년 체포 당시 파카만년필로 만든 독총을 소지하고 있었다. 남파 간첩 중 독총 소지자가 체포된 것은 그가 최초였다. 김정일의 처조카 이한영 씨를 암살했던 최순호(김동식씨에 따르면 이순호라고 한다)는 그의 공작원 1년 선배라고 한다.
 
  김동식씨는 1990년 5월과 1995년 8월, 두 번 남파됐다. 처음 남파됐을 때 그는 당시 재일교포로 위장해 서울에 거점을 마련하고 암약하며 대남공작을 총지휘하고 있던 남파공작원 이선실과 현지에서 포섭한 H씨를 대동하고 월북하는 데 성공했다.
 
  1차 남파 후 5년여가 지난 후인 1995년 8월의 2차 남파에서는 남한 내의 고정간첩망 점검과 국내 운동권 인사들을 포섭해 지하망을 새롭게 구축하는 일이 주된 임무였다. 또 하나는 1980년대에 남파돼 스님으로 위장해 장기간 암약하고 있는 월북자 출신의 공작원 ‘봉화 1호’를 대동해 복귀하는 임무였다. 김동식씨는 이 ‘봉화 1호’ 대동 월북을 위해 접선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사전에 우리 기관에 정보가 유출돼 총격전 끝에 체포됐다.
 
  — 김정남의 암살 가능성을 예상했는가.
 
  “사실 설마했다. 김정은 입장에서는 김정남을 언제든 죽일 수 있는 상황이었다. 지금까지 죽이지 않은 것은 굳이 죽일 필요가 없었기 때문일 것이다. 죽일 능력이 없어서 안 죽인 것이 아니다.”
 
  — 언제든 죽일 수 있었다?
 
  “남한 한가운데인 분당까지 와서 이한영을 죽일 수 있는 게 북한 공작원들의 능력이다. 하물며 말레이시아에서 죽이는 것은 더욱 쉬웠을 것이다.”
 
  — 그렇게 쉽게 죽일 수 있는데 왜 지금까지 살려 뒀다고 보나.
 
  “굳이 김정남을 제거할 필요를 느끼지 못했던 거라고 본다.
 
  — 그런데 왜 하필 지금인가.
 
  “김정은이 정상적인 사고를 하는 사람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면 답은 쉽게 나온다. 게다가 김정은도 외신을 볼 거다. 김정은의 입장에서는 요즘 나름대로 자기 기반을 닦아 가고 있는 상황이다. 그런데 중국이 김정남을 대체 세력으로 쓰려고 한다는 등의 외신 보도가 있었기 때문에 기분이 좋지는 않았을 것이다. 그래서 충동적으로, 돌발적으로 자신의 이복형을 없애 버리라고 지시했을 수도 있다.”
 
  — 독침이나 주사를 사용했다고 하는데 공작원 교육을 받을 때 독침 이용법도 훈련받는가.
 
  “독침 사용법을 따로 받지는 않는다. 칼로 찌르고 패고 죽이고 하는 것은 훈련을 받지만 훈련할 때는 독침을 어떻게 사용하는지 안 가르쳐 준다. 물론 독침을 보여주지도 않는다. 타깃이 정해진 다음 임무를 수행하는 팀에게만 독침을 공개하고 사용하는 방법을 가르쳐 준다.”
 
  — 맞춤 훈련을 한다?
 
  “타깃이 정해지고 그 타깃을 제거할 팀이 정해지면 맞춤 훈련을 하는 거다.”
 
  — 그럼 공작원들은 평소에 무슨 훈련을 받나.
 
  “공작원 수백 명이 훈련을 하는데 보통의 모르는 사람들은 공작원이라고 하면 다 그런 훈련을 하는 줄 알지만 보통은 기본적인 훈련을 받는다. 사격 훈련도 기본적인 사격 훈련만 한다. 예를 들어서 이한영이를 죽일 때 사용한 권총이 체코제였는데 공작원들 전부가 체코제 권총 사용법을 배우는 게 아니다. 기본적으로 북한제 권총으로 훈련을 받다가 임무를 부여받으면 그때부터 임무에 사용할 무기들에 대한 교육을 받게 된다.”⊙
조회 : 3117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906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영월에서 한달살기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