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 한 권의 책

신과 로봇 (에이드리엔 메이어 지음 | 을유문화사 펴냄)

우리는 판도라의 상자를 열고 있는 걸까

글 : 하주희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그리스 신화 속엔 왜 모든 것이 들어 있을까. 세계적인 고전학자가 들려주는 신화(神話) 이야기엔 ‘로봇’이 등장한다. 그가 지명한 그리스 신화 최초의 로봇은 거인 ‘탈로스(Talos)’다. 제우스의 주문으로 헤파이스토스(불과 대장간의 신)가 만든 청동 로봇이다.
 
  탈로스는 크레타섬을 하루 세 바퀴씩 돌며 지켰다. 영원할 것 같은 탈로스도 적수를 만난다. 연인을 지키려 로봇 앞에 선 여인 ‘메데이아’다. 그녀는 탈로스의 약점이 발목에 있는 ‘볼트’라는 걸 알아챈다. 볼트가 열리고 탈로스를 움직이던 생명액 이코르가 빠져나갔다. 신화 속 영웅이 죽음으로 존재를 완성하듯, 탈로스도 힘없이 쓰러지며 이 세상 최초 안드로이드의 서사를 완결한다.
 
  인공지능(AI) 로봇이 탈로스처럼 인간을 공격한다면? 크레타섬에 접근하는 배들 중엔 해적선이 아닌 배도 있다는 걸 어떻게 가르칠 수 있을까? 저자는 이탈리아 서쪽의 사르데냐섬에서 발견된 거대 조각상을 연결 지으며 로봇의 개념이 고대인들에게 낯설지 않았다는 걸 보여준다. 영화 〈블레이드 러너〉, 애니메이션 〈천공의 성 라퓨타〉 등 현대 창작물과 신화가 교차되는 대목을 읽고 있으니, 로봇 판 《신의 지문》을 만난 것 같다.
 
  ‘딥러닝(deep learning)’에 대한 저자의 생각은 이렇다. 제우스는 인공 소녀 판도라를 만들어 인간에게 아내로 맞게 한다. 프로메테우스는 인류에게 판도라의 항아리를 절대 열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결과는 우리가 아는 대로다.
 
  AI는 인류에게 짝지어진 판도라일까? 딥러닝을 통해 스스로 학습하는 AI를 두고 스티븐 호킹 박사는 “AI가 인간의 종말을 가져올 수도 있다”고 말했다. 스티븐 호킹, 일론 머스크, 빌 게이츠, 다른 현대 사상가들은 우리 시대의 프로메테우스일까? 독자에게 던져진 질문이다. 인문학자이기도 한 안인희 번역가의 번역이 빛난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012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2020년4월부록
정기구독 이벤트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