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 한 권의 책

한국고대사를 다시 본다 (신형식 지음 | 주류성 펴냄)

어렵지 않은, 딱딱하지 않은 우리 古代史 이야기

글 : 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이화여대 사학과 교수와 서울시사(市史)편찬위원장을 지낸 신형식(申瀅植) 교수가 팔순을 맞아 그간의 연구를 집대성한 《한국고대사를 다시 본다》를 펴냈다.
 
  한국고대사(삼국~통일신라)를 일반인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쓴 이 책은, 우리나라 고대사회의 모습(정치·사회·외교·문화)을 사료(史料)에 근거해 체계적으로 담고 있다.
 
  저자는 먼저 고대사 이해에 앞서 역사의 의미와 그것을 보는 방법을 독자들에게 제시한다. 의미와 방법을 모르고 역사에 접근해선 안 된다는 평소의 지론인 듯싶다. 그 덕일까. 딱딱할 것만 같던 역사 이야기가 쉽게, 재밌게 머리와 가슴에 와 닿는다.
 
  그후엔 고대사를 대표하는 고구려·백제·신라의 실제 모습과 당시 사회상을 구체적으로 설명한다. 동시에 남북한 역사의 차이, 반도 국가로서 수도 이전(遷都)의 의미, 신라의 통일 과정, 통일신라 전제(專制) 왕권의 실상을 새로운 시각으로 전한다. 그동안 정사(正史)로 알려진 《삼국사기》 내용의 문제점도 제기해 눈길을 끈다.
 
  저자는 이 책을 통해 “역사적 사실은 당시의 사건으로 해석할 것이 아니라 오랜 과정(시련)의 결과로 이해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단순한 결과만 놓고 해석할 경우 진정한 역사적 의미를 발견할 수 없다는 취지에서다. 특히 고대사에서 발견되는 강렬한 국가의식과 발전한 문화, 국가의 멸망 과정에서 보여준 역사 전개 과정도 부각시켰다.
 
  무엇보다도 우리가 현대사에만 치중할 것이 아니라 그 원천(源泉)인 고대사에 관심을 갖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역사는 언제나 인간의 변화 과정과 같이 일정한 전개 과정으로 이룩된다는 사실도 잊어선 안 된다고 역설한다.
 
  ‘천고마비’의 계절 가을, 우리와 동떨어져 있다고 여겨 왔던 고대사를 이 책을 통해 쉽고 재밌게 접해 보는 건 어떨까?⊙
조회 : 52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201811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