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 한 권의 책

2018 북한인권백서 (북한인권정보센터 지음 | 북한인권기록보존소 펴냄)

통일을 위해서라도 기록돼야 할 진실

글 : 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기자는 지난 2월 탈북 작가들의 현주소를 취재하기 위해 화가·문인들을 만났다. 그들은 현 정권 출범 후 하나같이 “함께 활동하기가 어려워졌다”고 했다. 북한의 참담한 인권 실상을 시나 소설로 표현해 온 문인들의 경우, 단체를 조직해 움직이는 데 정부의 관심이나 관련 지원이 확실히 “예전만 못하다”고 했다. 이들이 담당 공무원에게 이유를 묻자 ‘정권이 바뀌어서 어렵게 됐다’는 투로 답했다고 한다. ‘북한 인권 보호 운동’을 하는 탈북민 단체들에 대한 당국의 감시도 심해졌다. 단체들이 쌀과 USB가 담긴 페트병을 종전처럼 강물에 띄워 북으로 보내려 하자, 관내 경찰관들이 “USB 내용을 검사하겠다”고 나온 것이다.
 
  작금의 시대에서 새로 발간된 《2018 북한인권백서》는 그래서 더 의미가 깊다. 북의 숨겨진 실상은 작년보다 더 많이 발굴됐고, 각종 정보도 풍부해졌다. 올해 북한 내 인권 탄압 사례는 총 7만1473건으로 작년 대비 3.7% 늘었다. 특히 개인의 존엄성 및 자유권 침해(60.1%) 사례의 발생 빈도가 가장 높았다. 정보 집계를 위해 설문조사에 참여한 탈북민 중 인권 피해자 비율은 3만6739명(85.5%)이었다. 이들의 증언은 실로 아연하다. “그 언니는 형을 15년 받고 들어왔는데 예뻤어요. 담당하던 보위지도원이 있었는데 그 사람이 거의 뭐 매일 (성폭행) 하다시피 했죠. 그런데 임신한 상태로 죽었어요. 밧줄로 이렇게 묶여가지고 죽은 거예요. 누가 죽였는지는 모르죠.”
 
  우리나라 인권활동가들은 노약자, 장애인, 결식아동, 성소수자 등 사회적 약자들의 인권을 보호하기 위해 노력한다. 정의로운 국가, 공정 사회를 내세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이들의 목소리는 더 커지고 있다. 그들의 인권 활동이 진정 찬사를 받으려면, 북한 주민들의 인권도 함께 생각해야 한다. 인권주의자들이 목 놓아 외치는 ‘남북통일’을 위해서라도, 진실은 밝혀지고 기록돼야 하기 때문이다.⊙
조회 : 49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201812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