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 한 권의 책

대한민국의 시계는 거꾸로 간다 1·2 (김규나 지음 | 비봉출판사 펴냄)

거짓의 시계를 진실로 맞추다

글 : 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탄핵, 탈원전, 적폐청산, 경제 위기, 안보 실종…. 대한민국의 시계는 진정 제대로 가고 있는가. 초침, 시침이 부러지고 동력도 바닥나 잘못된 방향을 가리키고 있는 것은 아닐까. 쇼와 이벤트를 앞세워 정통성이 고장 난 파멸의 시계를 장막 뒤에 감추고 있는 것은 아닐까. 대한민국의 진실과 희망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단 한 명의 소설가가 여기 있다. 위선과 가식으로 점철된 진보 세력이 장악한 문화계에 침투, 거짓을 밝혀내는 진실의 글이 여기 있다. 문학과 영화를 통해, 우리 시대 정치·사회·문화의 진실을 찾는 노정이 시작된다.
 
  책은 작년 첫 장편소설 《트러스트미》를 발표한 신춘문예 등단작가의 ‘페이스북 촌평(寸評)’들을 엮었다. 문학과 영화를 스펙트럼으로 삼아 이 시대 올바른 가치관을 전파하는 데 목적을 뒀다. 단순 정치논쟁에 그치지 않는, 섬세하고 예리한 문화비평이 좌파 기득권 세력의 모순을 꿰뚫는다. 좌경 일색의 문단과 영화계 판도를 뒤집는 우파 색채의 도발적 사유가 돋보인다. 저자는 인문학 왜곡에서 이념적 혼란이 기인한다고 봤다. 직면한 사건·사고의 진위 여부에 매몰되는 것이 아닌, 인문예술의 가치 함양을 통해 더 넓고 깊은 통찰력을 길러야 함을 강조한다. 셰익스피어, 밀란 쿤데라, 조지 오웰 같은 세계적 작가들부터 칼 포퍼와 에리히 프롬 등의 석학에 이르기까지 저자의 관심 분야는 방대하다.
 
  두 권으로 엮은 책 속에 소개된 150여 편의 작품들은 사회의 진실을 바라볼 수 있는 현미경 역할을 한다. 언론·예술·출판 등 각계가 좌파적 주장으로 점령된 세상에서 쉽고 재미있게, 날카롭고 정확하게 참과 거짓을 분별해 낼 수 있는 책이다. 저자의 글은 지난날 혼돈으로 치달았던 ‘탄핵정변(彈劾政變)’에 대한 냉정한 기록이자 우리 시대의 참담한 자화상이다. 일그러진 우리의 초상을 직시·대면할 때만 희망을 향한 도약이 가능하다. 그 길은 ‘한 호흡 돌리고’ ‘한 걸음 물러나’ 우회할 때 더 잘 보인다.⊙
조회 : 115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201811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