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뉴스의 人物

김창기 국세청장 후보자

원칙 중시하는 ‘탈세 추적’ 전문가… ‘연말정산 간소화’ 등 혁신 주도

글 :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은 13일, 새 정부의 첫 국세청장 후보자로 김창기 전 부산지방국세청장을 지명했다. 김창기 후보자는 원리원칙을 중시하는 세무 관료란 평가를 받는다. 기획 능력이 우수해 ‘국세청 업무 효율화’ ‘연말정산 간소화’ 등 세정 혁신을 주도했다.
 
  1967년 경북 봉화군에서 태어난 김 후보자는 대구 청구고와 서울대 국제경제학과를 졸업했다. 1994년 시행한 행정고시 37회에 합격해 공직에 입문했다.
 
  초임 시절 일선 세무서 근무를 거친 뒤 국세청 원천세과에서 근무하며, 현재 우리가 이용하는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 개통 실무를 맡아 성과를 냈다. 미국 국비 유학을 다녀온 뒤에는 ▲안동세무서 서장 ▲서울지방국세청 조사2국 2과장 ▲국세청 세정정보과장을 맡았다.
 
  김 후보자는 이명박 정부 말기에 청와대 인사비서관실 행정관으로 근무하기도 했다. 이 기간, 현재 ‘윤석열 핵심 관계자’로 불리는 국민의힘 소속 국회의원과 친분을 쌓았다는 얘기도 있다.
 
  18대 대통령 선거가 끝나고 나서는 국세청으로 복귀해 박근혜 당시 대통령 당선인의 공약 사항이었던 ‘지하경제 양성화’를 위한 특임조직 ‘공정과세추진기획단’을 이끌었다. 해당 조직은 새로운 세원 발굴을 위한 정책 수립을 했다.
 

  당시 김창기 후보자는 고소득을 올리는 자영업자에 대한 상시 분석 시스템을 구축했다. 탈세 위험이 큰 분야에 대한 징세를 강화했다. 탈세 혐의가 있는 고가 주택을 다수 보유한 임대사업자에 대해서는 세무 검증을 강화하고, 빅데이터를 동원해 임대소득을 파악하는 정교한 체계를 구축했다. 2014년, 미국 국세청 파견을 갔다가 중부지방국세청 징세송무국장으로 이동하면서 국세청에 복귀한 김 후보자는 ▲국세청 성실납세지원국장 ▲서울지방국세청 조사2국장 ▲국세청 감사관을 역임했다.
 
  국세청 감사관 시절에는 우수 공무원으로 선정돼 홍조근정훈장을 받았다. 세정 취약 분야에 대한 기획 점검을 통해 납세자 불편사항을 줄일 수 있는 제도를 마련하고, 공직기강을 확립했다는 게 서훈 사유다.
 
  문재인 정부 당시 국세청에서는 대구·경북 출신 중 1급(국세청 차장, 서울지방국세청장, 중부지방국세청장, 부산지방국세청장)이 전무했으나, 김 후보자는 작년 1월 중부지방국세청장으로 부임했다. 문재인 정부의 소위 ‘TK 봉쇄령’을 뚫을 정도로 업무 능력을 인정받았던 셈이다. 같은 해 7월에는, 6개월 만에 부산지방국세청장으로 자리를 옮겼다가 연말에 명예퇴직을 했다.
 

  중부지방국세청장 재직 당시 김 후보자는 수요자 중심의 ‘성실 신고’를 지원했다. 기업자금 불법유출과 변칙 자본거래를 통한 부의 이전, 특수관계인 간 부당거래 등을 통한 불공정 탈세 행위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대응했다. 부산지방국세청장 때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호소하는 영세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주요 세목의 신고·납부 기한을 늦춰주고, 환급금을 조기에 지급했다. 코로나19 위기를 틈타 지능적으로 조세를 회피하는 ▲불공정 탈세 ▲민생침해 ▲역외탈세 행위에 대해서는 조사역량을 집중했다.
 
  김창기 후보자는 정권 교체 이후 새 정부의 첫 국세청장으로 거론됐다. 김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임명될 경우 최초의 퇴직자 출신 국세청장으로 기록될 수 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207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북스토어
프리미엄결제
2020년4월부록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