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조연의 품격

성격파 악역 전문 배우 김병옥

“요즘도 무대 위 대사 까먹는 꿈 꿔”

글 : 김태완  월간조선 기자  kimchi@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 〈올드 보이〉 〈내부자들〉 등에서 깡패·건달·부패관료 등 악역 도맡아
⊙ “악당 틀에서 벗어나는 게 좀 더 표현에서 풍성해져”
⊙ 연극배우로 20여년 경력 … 2000년 〈맥베스〉에서 첫 주연
⊙ “연기는 던지는 순간 소멸해. 허탈감이 몰려와도 어쩔 수 없다”
⊙ 영화 오디션 계속 낙방. 박찬욱 감독 통해 충무로 데뷔
⊙ “조연으로 출연한 짧은 순간, 관객이 눈치 못 채게, 주인공처럼 연기해야”
〈감시자들〉(2013년)에서 ‘정통’ 역으로 나온 김병옥.
  부리부리한 눈, 까무잡잡한 피부의 김병옥(金炳玉·58)은 악역 전문 배우다. 깡패, 건달, 속물, 악당, 조폭, 거지가 그에게 각인된 이미지다.
 
  영화 〈친절한 금자씨〉에서 “너나 잘하세요”라는 말을 얻어먹던 단발머리 목사, 〈올드 보이〉에서 유지태의 냉혈한 보디가드, 〈신세계〉에서 연변 거지, 〈짝패〉의 속물 청년회장, 〈해바라기〉에서 비열한 건달, 〈내부자들〉에서 검찰을 사병화(私兵化)한 부패한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분(扮)했던 그다.
 
  농익은 악한 이미지에, 요즘은 코믹 연기까지 소화하며 주가를 올리고 있다. 최근 방영된 MBC 드라마 〈역적〉에서 홍길동과 결탁한 무반 당상관 ‘엄자치’ 역을 맡았다. 지난 1월 25일 서울 상암동 MBC 앞에서 그를 만났다.
 
  스크린에서 보는 것과 달리 김병옥의 민낯은 잘생긴 중년의 모습이었다. 길에서 만났다면 그냥 지나쳤을지 모를 일이다.
 
  — 자신의 악역 이미지를 어떻게 생각하나요.
 
  “셰익스피어의 비극 〈햄릿〉에 이런 대사가 있어요. ‘내 머릿속엔 온갖 나쁜 생각이 너무 많이 들어가 있는데 그걸 행동에 옮길 시간이 없다’고요. 사람은 누구나 동전의 양면처럼 악함과 선함을 동시에 지니고 있죠. 선악을 이분법으로 나눌 수 있나요? 악한이라도 24시간 나쁜 생각만 하고 삽니까?”
 
  알 듯 말 듯한 얘기였지만, 묘하게 울림을 주는 말이었다.
 
영화 〈올드 보이〉(2003년)로 김병옥은 충무로에서 확실한 조연배우로 자리 잡았다.
  “과거엔 악역을 한답시고 (카메라 앞에) 눈을 커다랗게 부릅뜨고 위협적인 말을 했는데, 점점 그럴 필요가 없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이미 강자인데, 생각 없이 날뛰는 똘마니라면 모를까, 굳이 약자에게 험하게 굴 필요가 없잖아요.”
 
  — 그럼 어떻게 해요.
 
  그는 “오히려 인간적인 얘기를 던지는 게 관객에게 더 섬뜩할 수 있다. 예컨대 ‘밥은 잘 먹고 다니냐’는 식이다. 검사가 잡범 다룰 때 그런 표현을 쓴다더라”고 했다.
 
  “야비하고 비열한 언사를 쏟기보다 긴장의 순간에 지나가는 말투로 툭 던지는 게 되레 공포감을 줄 수 있어요. 영화 〈잔혹한 출근〉에선 (악한 표현의) 욕심이 과했다고 생각해 〈해바라기〉에선 그걸 조금 눌렀어요. 악역이라도 항상 영화에 맞는 매력을 찾아야 합니다.”
 
  — 일종의 간접화법이군요.
 
  “누군가를 직접 위협하는 말보다 ‘저기 오다 보니, 사람이 죽어 있어’라고 조용히 툭 던지는 식이랄까? 사람들은 그의 말을 무시하려 해도, 안 들으면 안 될 것 같은 미묘한 경계의 말로 듣는 거죠. 비록 악당이지만 악당 틀에서 벗어나는 게 좀 더 표현에서 자유로워지고 풍성해질 수 있으니까요. 하지만 간접화법이 생각보다 쉽지 않아요.”
 
  그는 이런 말도 했다. “왜 그렇게 사악한 포스로 가는지 저도 의아한데, 결국 저도 찾지 못한 제 안의 사악함을 남이 발견하는 것이 아닐까. 관객도 같은 경험을 하는 것이 아닐까”라고.
 
 
  ‘기타노 다케시’ 스타일
 
영화 〈친절한 금자씨〉(2005년)에서 김병옥은 “너나 잘하세요”라는 말을 얻어먹던 단발머리 목사로 나왔다.
  김병옥은 일본의 명감독이자 배우인 기타노 다케시의 스타일을 좋아한다고 했다. 다케시 하면 〈소나티네〉에서 잔인한 야쿠자 보스, 〈하나비〉에서 냉철하고 무감한 형사로 주목을 받았었다.
 
  “관객들이 제가 눈빛 하나로 모든 걸 쓰러뜨릴 것 같은 느낌을 받나 봐요. 저도 기타노 다케시를 보며 느끼는 건데 (그의 영화엔) 죽음의 미학이랄까, 악이 지닌 폭력의 미학이 있어요.”
 
  그 역시 영화 〈예의 없는 것들〉에서 조폭 우두머리이자 패륜을 일삼는 악의 화신으로 연기했다. 피투성이 폭력을 통해 섬뜩한 인간내면을 들춰냈다고 할까.
 
  — 좋은 배우란?
 
  “타고난 에너지가 있어야 해요. 거기다 노력과 끈기를 겸비해야 합니다. 그런데 그것만으론 부족해요. 끝없는 수양이 필요합니다. 자기만의 보물을 찾는 일이 자신에게 즐거움이지만 남들한텐 ‘똥 덩어리’일 수도 있으니까요. 빨리 자기를 버려야 해요.”
 
  — 자기를 버린다?
 
  “무대에서 몇 마디를 안 해도, 혹은 스쳐 지나가는 표정을 짓는다 해도, 배우는 그걸 소화해서 관객에게 던지는 순간, 잊어버려야 해요. 연기는 던지는 순간, 소멸하는 것이니까 …. (연기 후) 허탈감이 몰려와도 어쩔 수 없죠. 그게 배우의 운명이니까요.”
 
  — 배우 김학철은 ‘액션(움직임, 행동)보다 리액션(상대 연기에 대한 반응)이 좋은 배우가 진짜 배우’라고 하던데요.
 
  “스승이신 안민수(安民洙·연출가, 서울예대 학장, 동국대 문화예술대학원장 역임) 선생님이 대학시절, 이런 말씀을 하셨어요. ‘액션과 리액션은 다르지 않다’고요. ‘액션은 리액션이다. 리액션만 ...

프리미엄 결제안내

본 기사는 유료기사입니다. 전문을 보시려면 로그인 후 프리미엄회원 등록을 하시기 바랍니다. 로그인하기

프리미엄 결제하기

* 월간조선 정기독자는 추가 비용 없이 프리미엄 이용이 가능합니다.   정기독자 프리미엄 신청

캐시 결제 안내(건별기사)

캐시로 결제하기

캐시 충천은 1,000원부터 입니다.
캐시로 결제된 기사는 결제 후 1시간 동안만 읽으실 수 있습니다.

캐시 충전 하러 가기      캐시 충전내역 확인법

* 캐시를 정상적으로 충전 후 위의 '캐시로 결제하기' 버튼을 한번더 클릭하여 주셔야만 기사전문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