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뉴스의 人物

양정철 前 민주연구원장

文 대통령의 최측근인가, 아닌가?

글 :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woosuk@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조선DB
  노무현 전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과 인간적으로 가까운 김수경 우리들리조트 회장은 과거 기자에게 이렇게 말했다.
 
  “노 전 대통령 서거 이후 정기홍씨 장례식장에서 처음으로 문재인 변호사를 만났습니다. 제가 ‘잊어버리시기 전에 회고록을 내보면 어떻겠느냐?’고 건의했습니다. 지인 몇 분이 옆에 계셨는데 누구나 할 것 없이 찬성하시더라고요.”
 

  책 쓰기를 주저했던 문재인 대통령은 이후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 비서관의 도움을 받아 자서전을 집필했다. 이렇게 나온 책이 《운명》이다.
 
  기자는 2016년 6월 13~29일 구호활동과 트레킹을 하기 위해 네팔을 방문했다. 그때 가이드해준 벅터 람 라미차네(Bhakta Ram Lamichhane) 씨를 2018년 다시 만나 인터뷰한 적이 있다.
 
  벅터 람 라미차네 씨에게서 들은 이야기 중에 양 비서관과 관련한 것이 있었다.
 
  〈― 당시 네팔에는 문 대통령의 측근인 양정철 전 청와대 비서관과 탁현민 선임행정관(현 의전비서관)도 동행했잖아요. 그 두 사람에 대해 기억나는 게 있습니까.
 
  “탁 행정관 체력이 약했습니다. 그리고 양 전 비서관과 탁 행정관이 ‘문 대통령이 대통령에 당선되면 어떻게 해야 한다. 이렇게 하면 좋은 나라가 되지 않을까’ 하는 이야기를 많이 했습니다.”〉
 
  문 대통령의 자서전을 집필하고, 대통령 당선 전이지만 그 앞에서 소위 ‘국가 디자인’을 언급한 사람. 객관적·합리적으로 봤을 때 이 사람은 문 대통령의 측근인가 아닌가. 대부분 측근이라고 생각할 것이다. 실제 문 대통령은 그를 “양비” 혹은 “정철이”라고 부른다고 한다. ‘양비’는 양 비서관을 줄인 말인데, 그만큼 격의 없다는 뜻이다. 이런 양 전 비서관이 문 대통령한테 ‘팽’당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전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 최측근으로 알려진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에 대해 “문 대통령은 (대선 후인) 2017년 5월 양정철과의 연을 끊었다”고 주장했다. 손 전 의원은 지난 1월 13일 자신의 유튜브 ‘손혜원TV’에서 양 전 원장을 향해 “문 대통령이 완전히 쳐낸 사람이라 속으면 안 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문 전 대통령은 (대선) 그 뒤로 한 번도 그(양 전 원장)를 곁에 두겠다는 생각조차 하지 않은 걸로 안다.”
 

  손 전 의원은 대선 후 여권 핵심 상황과 관련해, “문 대통령이 사람을 잘 버리지 않기에 양비(양 전 원장)를 (청와대에) 데리고 들어갈 것으로 생각했다”며 “그런데 (문 대통령이) 마지막 순간에 양비를 버리는 것을 보고 주변의 많은 사람이 조언을 했구나 싶었다”고 했다.
 
  손 전 의원의 말은 사실일까. 대선 후인 2017년 5월 문 대통령과 인연이 끊긴 양 전 비서관이 2019년 민주연구원장직을 맡아 그해 4·15 총선 전략을 디자인했다는 점을 보면 앞뒤가 맞지 않다. 그럼에도 그의 주장에 주목하는 이유는 영부인 김정숙 여사와 숙명여중·고 동기동창이기 때문이다.
 
  손 전 의원은 김 여사와의 관계에 대해 “여중, 여고 6년을 같이 다녔지만 3학년 때 같은 반에다 잠깐 과외를 함께 해 친해졌을 뿐”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된 뒤 (김정숙 여사와) 단 한 번도 통화한 적 없다. 절친이 아니다”라고 했다.
 
  다만,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식(2017년 5월 10일) 행사를 도운 한 관계자가 기자에게 “대기실에서 손 의원이 영부인에게 반말하는 것을 분명히 들었다”고 말했다. 손 전 의원의 주장도 정권 핵심 누군가로부터 들은 이야기를 근거로 나왔을 가능성이 큰 만큼 일리는 있다는 얘기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104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2020년4월부록
정기구독 이벤트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