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특집 | 10·26 40주년 - 朴正熙, 오해와 진실

朴正熙가 부정되는 시대에 다시 그를 생각한다

글 : 배진영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금년은 박정희(朴正熙) 전 대통령이 서거(逝去)한 지 40주년이 되는 해이다. 강산이 네 번 바뀌는 동안 대한민국은 많은 변화를 겪었다. 그리고 지금은 그에게 반항하던 대학생이 대통령이 되어 그가 이룩한 대한민국을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로 변질시켜가고 있다.
 
  기성세대에게 ‘박정희’는 설명이 필요 없는 인물이었다. 하지만 그가 세상을 떠나던 해에 중학생 혹은 국민학생이던 이들의 자녀들이 대학생인 오늘날, ‘박정희’는 설명이 한참 필요한 이름이 되었다. ‘박정희’를 긍정하는 가장 큰 근거였던 ‘절대빈곤’을 경험한 세대는 점점 사라져가고 있는 반면, ‘풍요’와 ‘번영’을 당연한 것으로 알고 자란 세대가 인구에서 점점 더 다수(多數)를 차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미 박정희 전 대통령이 세상을 떠나던 해에 세상에 태어나지도 않았던 이들이 전체 인구의 45%를 차지하고 있다.
 
  거기에 더해 학교에서는 초등학교 과정에서부터 ‘박정희는 독재자’라고 가르치고 있다. 책, 방송, 영화, 드라마 등을 통해 전달되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이미지도 부정적인 것이 압도적이다.
 
  《월간조선》은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40주년을 맞아 정치・경제・외교・안보・지역감정・노동・환경 등과 관련된 7개의 쟁점을 살펴보는 ‘박정희, 오해와 진실’을 특집으로 마련했다. 기본적으로 박정희 전 대통령을 적극적으로 긍정하는 글들이다. 박정희 전 대통령을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시류(時流)에 공격적으로 반박하는 시각을 제시하는 것이 사회 전체적으로는 역사에 대한 균형을 잡는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이 특집이 박정희 전 대통령과 함께 오늘의 대한민국을 만들어낸 ‘위대한 세대’에게는 위로가, 그 시대를 경험하지 못한 세대에게는 새로운 관점으로 현대사를 바라보는 자극이 되기를 기원한다.⊙
조회 : 39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910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도서출간 배너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