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5월 대선(大選)

대선 향배 가를 홍준표(洪準杓)의 마지막 선택

‘어게인 1987’ 외치며 ‘제2의 노태우’ 꿈꾸지만 ‘제2의 이인제’ 될 수도

글 :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홍준표 지지율은 문재인·안철수의 1/5 수준
⊙ 자유한국당, 홍준표 득표율 10% 안돼 선거비 돌려받지 못하는 사태 발생할 수도
⊙ 홍준표, 박근혜 콘크리트 지지층 20%의 지지도 지금껏 이끌어 내지 못해
⊙ 바른정당과의 연대 어렵고 박사모는 새누리당 창당 … 우파는 사분오열
⊙ 반기문→ 황교안→ 안희정 전전하다 안철수 택한 우파 표심 탈환이 핵심 과제
⊙ “홍준표 찍으면 문재인 된다는 말 어이없다 … 홍 찍으면 홍준표가 된다”
⊙ ‘민주당 2중대론’ ‘박지원 상왕론’으로 안철수 지지층 공략
  지난 3월 31일 홍준표(洪準杓) 당시 경상남도지사가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됐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도 각각 4월 3일, 4월 4일에 후보를 확정했다. 각 당 후보 확정 후 대선 판세는 시시각각 바뀌고 있지만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의 지지율은 한자릿수에 머물고 있다.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이 국내 거주 19세 이상 남녀 1005명을 대상으로 4월 4~6일 실시하고 4월 7일에 발표한 대선 주자 지지율 여론조사(이하 여론조사 관련 상세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결과에 따르면 홍 후보의 지지율은 7%다. 1, 2위인 문재인(文在寅) 더불어민주당 후보(38%), 안철수(安哲秀) 국민의당 후보(35%)의 1/5 수준이다.
 
  이에 대해 홍 후보는 4월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4월 3일, 쿠키뉴스 여론조사에서는 ‘5자 가상 대결’에서 제가 16.1%가 나왔는데 오늘 갤럽 여론조사는 불과 2~3일 만에 7%로 발표해 어이가 없다”며 “공정한 여론조사가 됐으면 한다”고 적었다.
 
  홍 후보가 언급한 여론조사는 《국민일보》 계열 인터넷 매체 《쿠키뉴스》가 조원씨앤아이에 의뢰해 4월 1~3일 국내 거주 19세 이상 남녀 103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것을 말한다.
 
  홍 후보는 여론조사의 신뢰도 문제를 지적했지만 어떤 수치든 ‘우파 본류’를 자처하는 원내 2당(93석)의 대선 후보 지지율이라고 하기엔 저조하다. 이대로라면 자유한국당이 대선 과정에 쓸 수백억 원의 선거 비용을 한푼도 보전받지 못하는 사태가 생길 수도 있다. 자유한국당 당직자들 사이에선 홍 후보가 10% 미만의 득표율로 선거비를 보전받지 못하면 당이 공중분해될 것이란 우려도 나오고 있다.
 
 
  안철수에게 뺏긴 중도·우파 표심 … 기댈 곳은 ‘친박’ 유권자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의 지지율은 현재 문재인(좌) 더불어민주당 후보, 안철수(우) 국민의당 후보의 1/5 수준에 불과하다.
  홍준표 후보의 지지율이 오르지 않는 원인은 여러 가지다. 지난해 10월 ‘최순실 게이트’ 이후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국회의 탄핵 소추, 헌법재판소의 파면 결정에 이어 수감되면서 증폭된 ‘반박 정서’가 지지율 정체의 가장 큰 원인이라고 할 수 있다. 일련의 과정을 거치며 전체 유권자의 20%쯤으로 분류되던 중도층 유권자가 자유한국당에서 멀어졌다.
 
  보통 여당 후보와 범야권 후보의 양자 대결로 치러지던 예전 대선에선 ‘미워도 다시 한 번’이란 정서에 따라 표를 던진 일이 많았지만, 지금은 상황이 다르다. ‘제3의 선택지’가 등장한 것이다.
 
  원래 ‘반박’ 성향의 우파 유권자 상당수는 안희정(安熙正) 충남지사를 지지했다. 기왕 좌파 정권이 들어설 수밖에 없다면, 표면상 현실주의적 발언을 자주 해 온 안희정이 보다 안정감이 있다고 판단한 것이다.
 
  현재 이들 ‘안희정 지지층’ 상당수는 더불어민주당 경선 종료 이후 안철수로 돌아선 것으로 추정된다. 《매일경제》와 MBN이 리얼미터에 의뢰해 4월 5일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안희정 지지자’ 63%가 안철수를 지지했다. 이에 따라 더불어민주당 경선 종료 후 10% 초반대에 머물던 안철수의 지지율이 복수의 여론조사에서 20%포인트 가까이 급등했다.
 
  2012년 박근혜를 찍었던 유권자 51.8% 중 이런저런 이유로 떨어져 나간 상태에서 자유한국당과 홍 후보가 기댈 수 있는 표심은 현재론 ‘친박(親朴)’뿐이다. 한국갤럽이 지난 2월 28일과 3월 2일 성인 1010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3월 3일 내놓은 3월 1주차 여론조사에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찬성하십니까, 반대하십니까?’라는 질문에 탄핵 찬성은 77%, 반대는 18%, 답변 유보자는 5%였다. 요약하면...

프리미엄 결제안내

본 기사는 유료기사입니다. 전문을 보시려면 로그인 후 프리미엄회원 등록을 하시기 바랍니다. 로그인하기

프리미엄 결제하기

* 월간조선 정기독자는 추가 비용 없이 프리미엄 이용이 가능합니다.   정기독자 프리미엄 신청

캐시 결제 안내(건별기사)

캐시로 결제하기

캐시 충천은 1,000원부터 입니다.
캐시로 결제된 기사는 결제 후 1시간 동안만 읽으실 수 있습니다.

캐시 충전 하러 가기      캐시 충전내역 확인법

* 캐시를 정상적으로 충전 후 위의 '캐시로 결제하기' 버튼을 한번더 클릭하여 주셔야만 기사전문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