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 한 권의 책

유럽의 문 우크라이나 (세르히 플로히 지음 | 허승철 옮김 | 한길사 펴냄)

우크라이나인들은 왜 싸우는가?

글 : 배진영  월간조선 기자  ironheel@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지난 2월 러시아의 침략 이후 우크라이나인들의 영웅적인 항전이 세계인의 존경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침략자 푸틴의 주장처럼 우크라이나는 ‘키이우 루스’라는 뿌리를 러시아와 공유하고 있고, 러시아의 일부로 수백 년을 함께 살아왔다. 옛 소련 시절 공산당 서기장 가운데 흐루쇼프, 브레즈네프는 우크라이나 태생이고, 고르바초프는 모계 쪽으로 우크라이나인의 피가 흐르는 데서 보듯 우크라이나와 러시아는 혈연적으로나 역사적으로나 떼어내기 어려운 관계이다.
 
  그렇기 때문에 우크라이나인들이 저렇게 악착같이 싸우는 것은 푸틴을 비롯한 러시아인들에게도, 이를 지켜보는 세계인들에게도 충격이다.
 
  우크라이나 태생으로 현재 하버드대 교수인 저자는 이 책에서 우크라이나인들이 러시아, 오스트리아, 폴란드 등 강대한 외세의 지배를 받으면서도 자기들의 민족 정체성을 확립하기 위해 끊임없이 투쟁해왔다고 강조한다. 특히 러시아가 일시적 동맹조약이었던 페이야슬라우조약을 기만적으로 해석해 우크라이나를 병탄한 사실, 19세기 제정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문화와 언어를 말살하려 한 사실, 그리고 1930년대 스탈린 치하에서 자행된 홀로도모르(대기근), 체르노빌 원전 사고의 기억은 우크라이나인들에게는 씻을 수 없는 원한으로 남았다. 무엇보다도 역자 허승철 교수의 말처럼 전제적이고 강압적 통치 전통에서 벗어난 시기를 찾아보기 어려운 러시아 역사에 비해 우크라이나는 평등적·민주적 전통이 강하며, 권력을 집중하는 독재자의 장기집권을 허락하지 않는 정치문화를 유지해왔다.
 

  이러한 뼈아픈 역사와 정치문화 때문에 우크라이나인들은 “우리는 다시는 러시아인으로 살지 않겠다”고 싸우고 있는 것이다. 민족이란 역사·혈연공동체라기보다는 같은 정치공동체 안에서 살고자 하는 의지를 가진 이들의 집단이라는 해석에 고개를 끄덕이게 하는 책이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1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imhow    (2022-08-30) 찬성 : 0   반대 : 0
https://www.youtube.com/watch?v=CQLM62r5nLIt=175s 에 보면 러시아랑 우크라이나는 바로 옆에 있는 나라인데도 언어가 62%만 닮아서 믿기 어려울정도로 많이 다르다고 나오지. 3:04

202212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북스토어
프리미엄결제
2020년4월부록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