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람들

탐험가 김현국

‘세계 최초 모터사이클 시베리아 횡단’

글 : 김성훈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 : 김현국 제공
  1996년 대학교를 갓 졸업한 한 청년은 모터사이클 한 대에 몸을 싣고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모스크바까지 1만2000km의 거리를 달려 시베리아를 횡단했다. 세계 최초로 모터사이클을 타고 시베리아를 횡단한 것이다. 대륙으로의 진출을 꿈꾸었던 20대 청년의 열정은 불혹을 넘긴 최근까지도 꺼지지 않았다. 그는 2014년에는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출발해 모스크바를 거쳐 네덜란드 암스테르담까지, 유라시아 대륙을 횡단하는 2만6000km의 육로왕복에 성공했다. 지난해 8월에는 일반인 바이커 9명과 함께 부산에서 출발해 러시아 바이칼 호수에 이르는 7000km의 육로왕복을 마치고 돌아왔다. 주인공은 ‘당신의 탐험’ 대표이자 ‘세계탐험문화연구소’ 소장인 김현국(49) 탐험가다.
 
  김 대표는 “지하자원의 보고이자 45억명이 살고 있는 유라시아 대륙은 세계 육지 면적의 40%, 인구의 70%, GDP의 60%를 점유하는 최대 단일 대륙으로 21세기 마지막 개척지”라고 말했다. 이어 “통일 이후 열릴 북방 육로로의 진출을 지금부터 준비해야 한다. 한국 청년들이 ‘헬조선’이라는 탄식에 머물지 말고, 넓은 대륙을 달리며 새로운 기회에 도전하도록 돕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유라시아 대륙을 횡단하며 축적한 정보와 경험을 담은 책을 출간할 예정이다. 캠핑카 여행 시대를 맞아 일반인도 2주간의 여정으로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바이칼 호수까지 다녀올 수 있는 투어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조회 : 1087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1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김현국    (2018-03-20)     수정   삭제 찬성 : 6   반대 : 4
사진은 통일 독일을 상징하는 베를린의 부란덴부르그 문 앞, 광장이네요. 유라시아 대륙을 횡단하는 대장정은 마치 마라톤과 같아서 페이스 조절이 필요 합니다. 매일 하루종일 모터바이크를 타는 것은 마치 중노동과 같습니다. 손가락이 저려 잠자는 중에도 통증이 느껴지기도 합니다. 저는 달려도 달려도 끝이 없는 길 앞에서 주눅들지 않기 위해 틈틈히 쉬는 시간을 가졌고 쉬는 시간은 곧 기도와 걸어다님을 의미했습니다. 탐험가의 손에 들린 지팡이는 숲의 끝, 툰드라지대가 시작하는 핀란드 북극권에서 인연이 되었습니다. 마가목이라는 나무입니다. 우리는 400킬로미터의 고립된 섬 안에서 어떤식으로든 무엇인가를 선택하며 살아오고 있습니다. 유라시아대륙은 한반도와 국경을 맞대고 있는 확장된 공간입니다. 이 대륙에서 새로운 기회의 가능성을 찾아보기 위해 1996년, 러시아를 모터사이클로 횡단했습니다. 2010년에는 러시아횡단도로가 완성되었으며 2014년에는 한.러 무비자협정이 발효되어 양국을 방문하는데 여권만 있으면 됩니다. 저는 유라시아대륙과 이십삼년의 인연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제는 대한민국 사람이라면 누구라도 당장 지금 자신이 가지고 있는 일상의 이동 수단을 활용해서 이 대륙을 마음껏 달려볼 수 있습니다. 적어도 시장의 상황에서 한반도로 부터 확장된 공간으로서의 유라시아 대륙은 현재로 더욱 가까이 다가온 우리의 미래입니다. 깊은 관심을 가지고 만들어주신 기자님에게 감사드립니다. 기사를 보시고 대륙을 경험하시고 싶으신 분들에게 도움이 되어드리고 싶습니다. 김현국올림

201805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