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역사 속의 여인들 〈6〉

백제·신라의 두 貞節女 ‘도미부인’과 ‘도화녀’

글 : 엄광용  소설가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 백제 개로왕, 백성의 아내 도미부인에게 수청 강요… 도미부부는 고구려로 망명
⊙ 신라 진지왕, 죽은 후 혼령이 도화녀와 通情해 아들 낳아
⊙ 도미부인·도화녀 설화는 고구려에 패망한 개로왕, 폐위된 진지왕의 不德을 강조하기 위해 윤색된 설화일 가능성 커

엄광용
1954년생. 중앙대학교 문예창작학과 졸업, 단국대학교 대학원 사학과 박사과정(한국사 전공) 수료 / 1990년 《한국문학》에 중편소설 당선 문단 데뷔. 창작집 《전우치는 살아 있다》 외 다수. 2015년 장편역사소설 《사라진 금오신화》로 제11회 류주현문학상 수상
도미부인 설화를 모티브로 한 최인훈의 소설을 바탕으로 만든 뮤지컬 〈몽유도원도〉. 앞을 못 보게 된 도미가 아내와 조우, 아내의 얼굴을 만져보고 있다. 사진=조선DB
  불륜(不倫)에 관한 이야기는 옛날이나 지금이나 사람들에게 촉각적인 관심을 불러일으킨다. 요즘으로 치면 ‘옐로 페이퍼’에 해당하는 스캔들 사건이 옛날 역사서에 실려 있는 것을 보면 자못 그 배경에 대한 호기심이 발동하기도 한다. 옛날 사서(史書)들에는 스캔들 사건이 ‘정절녀(貞節女)’로 포장되어 그럴듯하게 그려지고 있다.
 
  《삼국사기(三國史記)》와 《삼국유사(三國遺事)》에 백제와 신라를 대표하는 두 명의 정절녀가 나온다. ‘도미부인(都彌夫人)’은 백제 개루왕(蓋婁王) 때의 여성이고, ‘도화녀(桃花女)’는 신라 진지왕(眞智王) 때의 여성이다.
 
  그런데 《삼국사기》 이병도 역주본에 보면, ‘개루왕 때라면 백제와 고구려 사이에 대낙랑군(大樂浪郡)이 있을 때이므로, 아래의 이야기와 맞지 않는다. 아마 제20대 개로왕(蓋鹵王·一云 近蓋婁) 때를 배경으로 한 이야기가 아닌가 한다’고 되어 있다. 역시 같은 책인 《삼국사기》 백제 제20대 개로왕조의 개로왕(혹은 近蓋婁라고 함)의 주에 “근초고·근구수와 같이 제4대 개루왕과 구별하기 위하여 후대에 ‘근(近)’ 자를 첨가한 것이다”라고 되어 있다. 백제왕들 중 ‘근’ 자가 앞에 붙은 경우는 선대에 같은 호칭을 쓴 왕이 있어 구분을 하기 위해 그렇게 쓴 것이다. 즉 제5대 초고왕이 있어 후대에 근초고왕이 나왔고, 제6대 구수왕이 있어 역시 후대에 근구수왕이 나왔다. 이와 마찬가지로 제4대 개루왕이 있어 후대에 개로왕을 ‘근개루’라고 칭한 것이라면, ‘도미부인’ 얘기에 나오는 ‘개루왕’은 ‘근개루’라고도 하는 제20대 개로왕일 가능성이 크다. 그래서일까 《삼국사기》 이병도 역주본에서는 ‘개로(蓋鹵)와 개루(蓋婁)를 동음이자(同音異字)다’라고 첨언하고 있기까지 하다.
 
  백제 제20대 개로왕은 455년부터 474년까지 20년간 재위한 왕이고, 신라의 진지왕은 576년부터 578년까지 재위기간이 햇수로 4년밖에 안 되는 단명한 왕이다. 두 왕의 재위기간을 볼 때 100여 년 차이가 나는데, 백제와 신라 두 왕과 관련하여 정절녀의 이야기가 각기 《삼국사기》와 《삼국유사》에 실려 있다는 것은 특기할 만한 일이다.
 
  백제의 정절녀 ‘도미부인’은 《삼국사기》 열전편에 ‘도미’라는 제목으로 부부의 이야기가 소개되고 있고, 신라의 정절녀 ‘도화녀’는 《삼국유사》 제2 기이편에 ‘도화녀와 비형랑’이라는 제목으로 모자(母子)의 이야기가 나와 있다.
 
  먼저 백제의 정절녀 ‘도미부인’ 이야기부터 살펴보기로 한다. 다음은 《삼국사기》 열전편의 ‘도미’ 항목을 이야기 형식으로 재구성한 것이다.
 
 
  고구려로 도망친 백제인 도미부부
 
서울 광진구 광장동에 있는 아차산성(사적 234호). 고구려군의 포로가 된 개로왕은 이곳에서 참수당했다. 사진=조선DB
  〈도미(都彌)는 백제인이었다. 비록 벽촌의 소민(小民)이었지만 자못 의리를 내세울 줄 알며, 그의 부인은 아름답고 절행이 있어 당시 사람들의 칭찬을 받았다.
 
  개루왕(‘개로왕’을 일컬음)이 그 소문을 듣고 도미를 궁궐로 불러들여 말했다.
 
  “무릇 부인의 덕은 정결이 제일이라 한다. 그러나 만일 어둡고 사람이 없는 곳에서 누군가가 좋은 말로 꾀면 마음이 움직이지 않을 여자가 드물 것이다.”
 
  이때 도미는 왕이 자신의 부인을 두고 빗대어 하는 말임을 알고 다음과 같이 대답했다.
 
  “사람의 정(情)은 헤아릴 수 없습니다. 그러나 신(臣)의 처와 같은 사람은 죽더라도 마음을 고치지 않을 것입니다.”
 
  왕은 과연 도미의 말이 맞는지 그의 부인을 시험해 보고 싶었다.
 
  그래서 왕은 지엄한 명을 내려 도미를 궁궐에 붙들어 두고, 가까운 신하에게 왕의 의복을 입히고 말과 종자를 딸려서 밤에 도미의 집으로 가게 했다. 종자가 먼저 가서 도미의 부인을 만나 왕이 온다고 일렀다.
 
  곧 왕의 복장을 한 신하가 짐짓 왕의 행세를 하며 도미부인에게 말했다.
 
  “내가 오래전부터 너의 아름다움을 들었도다. 궁궐로 도미를 불러 장기 내기를 하여 내가 이겼으므로, 내일은 그대를 데려다 궁녀로 삼을 것이다. 오늘 밤부터 그대의 몸은 내 소유다.”
 
  왕을 가장한 신하는 그러면서 도미부인에게 잠자리를 같이하자고 강압적으로 말했다.
 
  “국왕에겐 망령된 말이 있을 수 없는 법이니, 어찌 순종치 아니하겠습니까? 청컨대 대왕께서는 먼저 방으로 드시옵소서. 저는 곧 옷을 갈아입고 들어가겠습니다.”
 
  도미부인은 옷을 갈아입기 위해 다른 방으로 가서 여자 종을 예쁘게 꾸며 자기 대신 들여보냈다.
 
  방 안에 불을 켜지 않고 관계했으므로, 왕을 가장한 신하는 깜빡 속았다.
 
  신하가 궁궐로 돌아와 사실 그대로 고하자, 왕은 도미부인에게 속은 것을 알고 크게 분노하였다. 그 화는 도미에게 미쳤다.
 
  “여봐라! 도미 저놈의 두 눈을 빼고, 작은 배에 실어 멀리 띄워 보내도록 하라.”
 
  이 같은 왕의 명령을 신하들은 그대로 수행했다.
 
  다시 왕은 도미부인까지 궁궐로 불러들여, 어디 정절을 얼마나 지키나 보려고 강제로 동침을 하려고 들었다.
 
  이때 도미부인이 말했다.
 
  “지금 남편을 잃어버렸으니 저 혼자서는 살아갈 수 없는 처지가 되고 말았습니다. 더구나 이제 대왕을 모시게 되었으니 어찌 감히 그 지엄한 명을 어길 수 있겠습니까? 그러나 지금 달거리(月經)를 하는 기간이라 몸이 더러우니, 다른 날을 잡아 깨끗이 목욕을 하고 오겠습니다.”
 
  왕은 그 이야기를 믿고 도미부인을 집으로 보내주었다.
 
  그러자 도미부인은 그 길로 도망을 쳐서 어느 강어귀에 다다랐다. 마음은 급하나 건널 수가 없어 하늘을 우러러보며 통곡을 하고 있는데, 홀연히 배 한 척이 물결을 따라 내려오는 것이 보였다. 그 배를 타고 천성도(泉城島·위치 미상)에 이르러 남편을 만났는데, 아직 죽지 아니하였다.
 
  도미부인은 몇날 며칠을 남편과 함께 풀뿌리를 캐어 먹으며 배를 타고 가다, 마침내 고구려 산산(蒜山·위치 미상) 아래에 이르렀다. 고구려 사람들은 그들을 보자 불쌍하게 여겨 옷과 밥을 주었고, 이들 부부는 객지에서 구차스럽게 연명하며 일생을 살았다.〉
 
 
  개로왕은 亡國의 군주?
 
  원래 설화는 오랜 옛날부터 인구(人口)에 회자(膾炙)되어 오던 이야기가 시대의 변화와 여건에 따라 여러 가지로 각색되어 전해지는 속성을 갖고 있다. 전달성이 강한 것은, 그 내용이 팩트이면서 구성적으로 극적 효과를 내재하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시대의 변천에 따라 윤색이 되긴 하지만, 그 줄거리는 변하지 않고 그대로 전해져 내려오는 것이다.
 
  짤막한 이야기로 압축되어 있지만, 《삼국사기》에 나오는 도미부인 이야기는 드라마틱한 구성 요소를 갖고 있다. 그래서 작가 최인호는 이 소재를 가지고 《몽유도원도》란 중편 분량의 소설을 써서 경장편 단행본으로 출간해 화제를 모았다. 이 작품은 연극과 뮤지컬로도 각색되어 공연되었다.
 
  ‘도미부인’ 이야기는 너무 유명해서 도미부인 설화가 전해지는 충남 보령시 지자체에서는 연극으로 꾸며 공연한 바도 있다.
 
  《삼국사기》의 이러한 기록은 팩트가 녹아 있는 가장 압축된 줄거리를 보여주고 있다고 여겨진다. 그렇다면 백제 개로왕 시대에 왜 이와 같은 ‘도미부인 설화’가 구전(口傳)되어, 오랜 시일이 흐른 후 고려 중기에 편찬한 《삼국사기》에까지 실리게 된 것일까. 거기엔 당시 백제의 정치 상황과 맞물려 있는 사건을 의도적으로 퍼뜨려 인구에 회자되도록 만든 세력 집단이 있었을 것으로 짐작된다.
 
  백제 개로왕은 고구려 장수왕이 보낸 첩자 도림 스님과 바둑을 두다 나라를 망치고 불명예스럽게 죽은 인물이다. 정사(政事)는 뒤로한 채 ‘바둑’으로 세월을 보냈고, 도림의 꾐에 빠져 궁궐을 호화스럽게 단장해 국고를 텅 비게 만들어 나라를 망쳤다고 역사는 기록하고 있다. 그는 결국 장수왕이 백제를 공략하기 위해 이끌고 온 고구려군에게 잡혀 죽임을 당하는 비운의 주인공이 되었다.
 
  ‘주색잡기(酒色雜技)’라는 말이 있다. 술과 섹스와 잡기를 사자성어로 한데 모아놓은 것은, 그 세 가지가 통하는 바가 많기 때문이다. 술자리에는 여자가 있고, 술과 여자를 좋아하는 사람은 노는 데도 일가견을 갖고 있으니 당연히 잡기에 능할 수밖에 없다. ‘바둑’은 잡기에 속하는데, 개로왕이 도미부인과 불륜을 저지르려고 시도한 것을 보면 색(色)도 즐겼던 모양이다.
 
  그러나 《삼국사기》 본기 ‘개로왕조’에 보면, 많은 분량을 할애해서 왕이 나라의 위태로움을 걱정하여 북위(北魏)에 사신을 보내 고구려를 공격해 달라는 장문의 글을 전했다는 기록이 있다. 실제로 《삼국사기》에는 북위의 효문제(孝文帝)에게 보낸 다소 지루하리만큼 긴 장문의 글이 그대로 게재되어 있어 눈길을 끈다. 또한 이어서 ‘바둑’을 즐긴 이야기는 나오지만, 주색에 관한 언급은 보이지 않는다.
 
  그런데 《삼국사기》 열전 ‘도미’란 제목의 글에 보면, 개로왕이 ‘여색’을 좋아했다고 나온다. 이는 나라를 망친 왕이라는 데 대하여, 그를 반대하는 세력이 퍼뜨린 이야기일 가능성이 크다. 그 세력은 백제 내부에 있을 수도 있고, 혹은 나라 밖의 세력일 수도 있다. 특히 도미부부는 고구려로 망명을 했는데, 그 나라 사람들도 백제의 개로왕을 폄하하기 위해 열심히 팩트에 옷을 입혀 설화를 만들어내는 데 일조했을 것으로 보인다.
 
 
  왕의 혼령과 通情한 ‘도화녀’
 
  《삼국유사》 제2 기이편의 ‘도화녀와 비형랑’이란 제목의 글은 신라 제25대 진지왕의 불륜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이 설화를 재구성해 보면 다음과 같다.
 
  〈사량부 민가에 얼굴이 아름다운 여인이 있었다. 사람들이 그녀를 도화랑(桃花娘: 즉 도화녀)이라고 불렀다. 왕이 그 소문을 듣고 궁궐로 불러다 통정(通情)을 하려고 하니, 그 여인이 말했다.
 
  “여자가 지켜야 할 일은 두 남편을 섬기지 않는 것입니다. 아무리 어명(御命)이 지엄하더라도 남편이 있는 여자가 따로 관계를 맺는 일은 옳지 못합니다.”
 
  왕이 말했다.
 
  “너를 죽인다면 어찌할 것이냐?”
 
  “차라리 죽임을 당할지언정 다른 마음을 가질 수 없습니다.”
 
  도화녀가 강하게 나오자 왕은 다시 그녀를 떠보았다.
 
  “만약에 말이다, 네가 남편이 없는 처지라면 괜찮겠느냐?”
 
  “그렇다면 무슨 상관이겠습니까?”
 
  왕은 도화녀를 일단 집으로 돌려보냈다.
 
  그런데 마침 그해에 왕이 폐위(廢位)되어 세상을 떠났는데, 그 후 2년 만에 도화녀의 남편 또한 죽었다. 그로부터 열흘 후 홀연히 한밤중에 왕이 평상시의 모습 그대로 그녀의 방에 나타나 말했다.
 
  “네가 예전에 남편이 없으면 괜찮다고 했는데, 이제 나와 사랑을 나누어도 되지 않겠느냐?”
 
  그러나 도화녀는 가벼이 허락하지 않고, 그 길로 부모에게 가서 사정을 말하고 어찌하면 좋겠느냐고 물었다.
 
  “대왕의 명령을 어찌 거절할 수 있겠느냐?”
 
  부모는 딸 도화녀를 왕이 머물고 있는 방으로 들여보냈다.
 
  왕이 그 방에 머무르고 있는 동안 늘 오색의 구름이 지붕 위를 덮었고 향기가 방 안에 가득 찼다. 그러더니 이레 후에 홀연히 왕이 자취를 감추었다.
 
  도화녀는 이내 태기(胎氣)가 있었고, 달이 차서 해산(解産)을 하려고 할 때 천지가 진동하더니 한 사내아이를 낳았다. 아들 이름을 ‘비형(鼻荊)’이라 했다.
 
  진지왕의 뒤를 이어 왕위에 오른 진평왕(眞平王)은 도화녀의 아들 비형랑이 매우 특이하다는 말을 듣고 궁궐로 데려와 길렀다. 그 아이가 15세가 되었을 때 집사(執事) 벼슬을 주었다.
 
  그런데 비형랑은 매일 밤마다 어디론가 먼 곳으로 달아나 놀았다. 왕이 날랜 병사 50명에게 몰래 지켜보게 했다.
 
  비형랑은 매일 월성을 넘어 서쪽 황천(荒川) 언덕 위로 가서 귀신들을 거느리고 놀았다. 병사들이 숲속에 숨어서 엿보니, 귀신들이 여러 절의 종소리를 듣고 각기 흩어지면 비형랑 역시 돌아오는 것이었다.
 
  병사들이 왕에게 그와 같은 사실을 아뢰었다.
 
  왕이 비형랑을 불러 물었다.
 
  “네가 귀신들을 거느리고 논다는 것이 사실이냐?”
 
  비형랑이 대답했다.
 
  “그렇습니다.”
 
  왕이 말하였다.
 
  “그렇다면 네가 귀신들을 시켜 신원사(神元寺) 북쪽 시내에 다리를 놓도록 하라.”
 
  비형랑은 왕의 명령을 받들어 귀신들로 하여금 돌을 다듬게 하여, 하룻밤 사이에 큰 다리를 놓았다. 그래서 그 다리를 ‘귀교(鬼橋)’라고 불렀다.
 
  왕이 또 물었다.
 
  “귀신들 중에서 인간 세상에 나와 정치를 도울 만한 자가 있느냐?”
 
  비형랑이 대답했다.
 
  “길달(吉達)이란 자가 있는데 나라의 정사를 도울 만합니다.”
 
  왕이 말하였다.
 
  “그를 데려오너라.”
 
  이튿날 비형랑이 길달과 함께 나타나자, 왕은 그에게 역시 집사의 벼슬을 내렸다. 왕이 눈여겨보니, 길달은 과연 충직하기가 세상에 둘도 없는 자였다.
 
  이때 각간(角干) 임종(林宗)에게 자식이 없었으므로 왕은 길달을 아들로 삼게 했다. 임종이 길달에게 흥륜사 남쪽 누문(樓門)을 짓게 하자, 길달은 매일 밤 그 문 위로 가서 잤다. 그래서 대문의 이름을 ‘길달문(吉達門)’이라 했다.
 
  하루는 길달이 여우로 둔갑해 도망치자, 비형랑은 귀신을 시켜 붙잡아 죽였다. 그래서 귀신들은 비형랑의 이름만 듣고도 무서워 도망쳤다.〉
 
 
  폐위당한 불운의 임금 진지왕
 
2009년 방송되어 인기를 끌었던 MBC 사극 〈선덕여왕〉. 선덕여왕보다 고현정이 연기한 미실이 더 인기를 끌었었다.
  《삼국유사》에 나오는 ‘도화녀와 비형랑’ 이야기도 팩트에 옷을 입힌 설화라고 할 수 있다. 도화녀를 희롱한 진지왕은 이름이 ‘금륜(金輪·또는 사륜이라고도 함)’인데, 진흥왕의 둘째 아들이다. 장자인 태자 동륜(銅輪)이 일찍 죽는 바람에 금륜이 왕위를 이은 것이다.
 
  역사학자들 사이에 필사본(筆寫本) 《화랑세기(花郞世記)》를 두고 진본(眞本)이다 위서(僞書)다 해서 논란이 많지만, 그 책에 보면 진지왕은 황음(荒淫)을 탐하다 재위 4년에 정난(政亂)으로 폐위된 것으로 나온다. 《화랑세기》에 자주 등장하는 색녀(色女) 미실(美室)이 진지왕에게 색을 가르쳤는데, 나중에는 그가 너무 색을 밝혀 폐위되었다고 한다.
 
  진지왕 다음으로 왕위에 오른 진평왕은, 진지왕의 형인 태자 동륜의 아들이다. 왕위가 다시 장자(長子) 계승으로 이어진 것이다. ‘도화녀와 비형랑’ 설화는 진평왕 때 널리 인구에 회자된 이야기일 가능성이 큰데, 이는 진지왕을 폄하하려는 세력들이 팩트에 상상력을 동원해 살을 붙여 더 재미있게 만들어 세상에 퍼뜨린 것이라고 생각된다.
 
  필사본 《화랑세기》에 보면 ‘비형랑’은 매우 유능한 화랑으로 나온다. 이 책에도 ‘비형랑’조에 보면 《삼국유사》와 거의 유사한 내용이 기록되어 있다. 그런데 《화랑세기》에는 비형랑의 아버지 ‘금륜왕(金輪王·진지왕을 가리킴)이 황잡하고 음란하므로 폐위당해 유궁(幽宮)에서 3년간 지내다가 붕(崩)하였다’고 나온다. 이 기록을 보면 나라를 다스린 지 햇수로 4년 만에 폐위된 후, 그는 3년간 더 살았던 것이다. 즉 진지왕은 귀신이 되어 도화녀에게 나타난 것이 아니라, 폐위당한 후 유궁에 갇혀 있던 시절 몰래 만나 합궁해 아들 비형랑을 낳았을지도 모른다는 유추가 가능해진다.
 
  《화랑세기》 기록을 진본으로 본다면, 미실은 진흥왕·진지왕·진평왕 등 역대 3대에 걸친 왕들과 정사(情事)를 나누었다. 그녀는 색을 권력으로 삼아 금륜을 왕으로 추대했다가, 너무 황음에 젖어 자기 말을 듣지 않는 바람에 왕을 폐위시켰다고 보아야 한다. 그러고 나서 아직 나이가 어린 동륜의 아들을 왕위에 세웠는데, 그가 바로 진평왕이었다.
 
  아직 진평왕이 어릴 때 미실은 나라 정치를 좌지우지하는 권력을 차지하고 있었으며, 화랑의 수장인 풍월주(風月主)도 자기 마음대로 바꾸었다. 바로 그러할 때에 미실과 그의 세력은 진지왕 폐위를 정당화하기 위한 전략으로 ‘도화녀와 비형랑’ 이야기를 실제 팩트에 상상력을 가미해 설화로 둔갑시켰을 것이다.
 
 
  ‘桃花女’인가 ‘貞節女’인가?
 
  아이러니하게도 역사는 약자에게는 아주 야박하게, 강자에게는 더 없이 후한 점수를 주어 기술하고 있음을 볼 수 있다. 백제 개로왕과 ‘도미부인’의 설화가 그렇게 탄생되었고, 백제 마지막 왕으로 ‘해동증자(海東曾子)’라 일컬었던 의자왕이 3000 궁녀와 놀아났다고 회자되는 것도 패자를 깎아내리기 위한 승자의 기록에 의한 조작일 가능성이 크다. 실제로 백마강이 내려다보이는 ‘낙화암(落花巖)’ 절벽은 3000 궁녀가 떨어질 만한 공간이 못 된다.
 
  신라의 진지왕 역시 비록 황음을 즐겼다고는 하나 억울한 죽임을 당했다. 살아서 도화녀와 패륜을 저질러 낳은 아들 비형랑을 ‘귀신의 아들’로 둔갑시킨 것도 승자가 팩트를 과대 포장한 느낌을 지울 수 없다. 더구나 ‘도화녀’의 이름 ‘도화(桃花)’야말로 ‘도화살(桃花煞)’에서 나온 ‘색녀(色女)’를 이르는 말이니, 애써 이야기를 만들어낸 것이 그대로 그 이름에서도 드러남을 알 수 있다. 그러면서 이야기 자체는 ‘도화녀’를 ‘정절녀’로 꾸미고 있으니, 그것 또한 아이러니가 아닐 수 없다.⊙
조회 : 116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201812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