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기자수첩

시리아 사태를 통해 보는 남북정상회담의 제1선결 과제

글 : 김성훈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4월 7일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 인근 동(東)구타지역 두마에서 반군을 겨냥한 화학무기 공격이 가해져 민간인들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알자지라 방송과 BBC 등 외신은 현지 의료진과 구호활동가를 인용해 어린이와 여성 등 최대 100명이 사망하고 500명 이상이 피해를 입었다고 보도했다.
 
  공격 주체로 시리아 정부군이 거론되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사린 가스가 사용됐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사린에 노출될 경우 콧물과 눈물 등 체액이 나오고 호흡곤란과 구토 등의 증상을 보이는데 피해자들의 증상이 이와 매우 비슷했다는 것이다.
 
  북한도 사린 가스를 대량으로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6년 《국방백서》에 따르면 북한의 화학무기 생산 능력은 평시 연간 5000톤, 전시 연간 1만2000톤이다. 북한은 VX, 사린(GB) 등 2500~5000톤 정도의 화학작용제를 보유하고 있으며 화학무기 제조공장 8곳, 화학무기 연구소 4곳, 저장시설 7곳을 갖고 있다.
 
  기자는 2013년부터 2015년까지 군(軍)에서 화학 장교로 복무했었다. 분기마다 화학·생물학·방사능(화생방)전 대비 훈련이 진행됐지만 형식적인 훈련에 그치는 경우가 많았다. 정보 브리핑에선 북한의 비대칭 전력인 화생방 무기가 늘 주요 의제였지만 현실적인 대비에는 미온적이었다. 화생방보호의를 제대로 입을 줄 모르는 지휘관·참모가 부지기수였다. 실제 화생방전이 발생했을 때 아비규환이 되리라 생각했다. 군은 부족하나마 방어 체계를 갖추고 있지만 방독면 하나 갖추지 못한 민간인들이 입을 피해는 극심할 것이다.
 
  최근 남북 교류가 재개되고 남북정상회담이 성사됐다 해서 한반도에 봄바람이 분다고 말한다. 그러나 입으로 평화를 외친다 해서 우리 국민들을 겨냥한 북한의 화생방 무기가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 화생방 무기를 그대로 둔 채 백날 평화를 논의한들 위장 평화, 가짜 평화에 그칠 뿐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진정 한반도의 평화와 국민의 안위를 위한다면 북한의 비핵화, 생화학무기 폐기를 회담의 제1 선결 과제로 삼아야 할 것이다.⊙
조회 : 393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201806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