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5·18 단체, 43년 만에 당시 계엄군 묘역 참배

“국민 대통합의 출발점 되겠다”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jgws1201@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5·18민주화운동 부상자회와 공로자회, 민주유공자유족회 등 5·18 단체 관계자들이 17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해 5·18 당시 숨진 계엄군 장교 묘역(29묘역)에 참배하고 있다. 5·18 단체 관계자들이 군·경의 묘를 참배하는 것은 5·18 이후 43년 만에 처음이다. 사진=연합뉴스

5·18 단체들이 사실상 가해자라고 할 수 있는 5·18 민주화 운동 당시 계엄군의 묘역을 43년 만에 처음으로 참배했다. 


5·18 민주화운동 부상자회와 공로자회, 민주유공자유족회 등 5·18 공법 3단체는 17일 오후 2시 30분 서울 동작구에 있는 국립 서울 현충원 특전사 묘역을 공식 참배했다. 5·18을 둘러싼 양측의 이러한 화합 행보는 작년 말 1980년 당시 계엄군이 5·18 단체를 먼저 찾아가 사죄를 하면서 이루어졌다.


이들 단체는 사병과 장교, 경찰 묘역을 두루 참배했고, 최익봉 대한민국특전사동지회 총재를 비롯한 임원진이 이를 안내했다. 현충원에 안장돼 있는 1980년 당시 군인과 경찰 사망자는 모두 27명이다. 


5월 단체 측은 “화해와 감사의 마음으로 사죄의 뜻을 밝힌 계엄군과 함께 국민 대통합의 출발점이 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화답해 다음 달 초에는 특전사 동지회 임원들이 광주에 있는 국립 5·18 민주묘지를 5·18 단체의 안내를 받아 참배할 예정이다. 5·18 민주묘지 참배에는 1980년 당시 계엄군으로 투입됐던 당사자들도 참석할 예정으로, 특전사 단체의 5·18 묘지 공식 참배 역시 43년 만에 처음이 될 전망이다.


양측 단체의 화합은 작년말 1980년 당시 계엄군 당사자들이 5·18 단체를 찾아와 사죄하고 5·18 사적지를 청소하며 봉사활동을 하기 시작한 게 계기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인 5월 단체들 역시 당시 계엄군들이 상부 명령에 의해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작전에 투입된 이후 현재까지도 트라우마 속에 고통을 받으며 살아가는 여러 사례들을 접한 후 마음의 문을 열기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분위기 속에 지난 11일 특전사동지회 광주전남지부 관계자들이 5·18 단체 사무실에 귤 20박스를 전달하기도 했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01.1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