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전처 불러달라"던 거제男, 결국 옥상에서 투신 사망

의처증이 불러온 비극? 전처 회사 사장 살해 후 옥상으로 도피

경남 거제시 한 아파트 20층 옥상에서 경찰과 대치중인 박모씨(45) 모습. 사진=뉴시스
 
전(前) 부인이 근무하는 업체 사장을 살해한 후 투신을 예고하며 경찰과 밤샘 대치하던 40대 남성이 결국 아파트 옥상에서 몸을 던져 숨졌다.

9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2시17분쯤 거제시 옥포동 한 주상복합아파트 1층에서 박모씨(45)가 이 아파트 상가 입주업체 사장 A씨(57)의 가슴, 목 등을 흉기로 찔렀다. A씨는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사망했다. 숨진 A씨는 전 부인이 근무하는 회사 사장인 것으로 확인됐다.

박씨는 범행 후 아파트 20층 옥상으로 도주했다. 경찰 출동 후 10시간 이상 경찰과 대치상태가 계속됐고 경찰이 설득에 나섰지만 결국 박씨는 투신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박씨는 옥상에 올라갈 때 흉기를 지닌 상태였고 경찰에 "이혼한 전처를 불러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5월 부인과 이혼한 박씨는 전 부인의 남자관계를 의심해 온 것으로 파악됐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9.07.09

조회 : 58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