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北 김정은, '문재인 친서' 보낸지 닷새만에 초대형 방사포 발사

포병부대에서 화력타격훈련 직접 지도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북한이 지난 2019년 8월 발사한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 시험사격 모습. 사진=조선중앙TV 캡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9일 직접 화력타격훈련을 지도했다. 문재인 대통령에 친서를 보낸 지 닷새만에 무력시위를 벌인 것이다.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9일 전선장거리포병구분대의 화력타격훈련을 지도했다"고 10일 보도했다.

김정은이 지난 4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코로나 19 종식과 남한 국민을 응원한다는 친서를 보낸 지 닷새만이며, 지난 2일 초대형 방사포 2발을 발사한 지 일주일 만이다.

중앙통신은 이번 화력타격훈련에 대해 "전선 장거리포병부대들의 불의적인 군사적 대응타격능력을 점검하기 위한 데 목적을 두고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정은은 감시소에서 총참모장인 박정천 육군대장에게 직접 전투정황을 제시하고 훈련을 지켜봤다.

북한은 발사체의 종류를 밝히지는 않았지만 합동참보본부는 초대형 방사포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훈련 규모도 초대형 방사포 2발을 발사한 지난 2일 훈련과 비슷한 수준인 것으로 보인다.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9일 오전 7시36분께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북동쪽 동해상으로 여러 종류의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3발은 최대 비행거리 200㎞, 고도 약 50㎞로 탐지됐으며, 첫발과 두 번째가 20초, 두 번째와 세 번째 발은 1분 이상 간격을 두고 발사됐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3.1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