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김정은 "중국 당과 인민의 선진 방역, 풍부한 경험 배워라!"

봉쇄된 상하이에서는 폭동 일어나고, 베이징도 봉쇄 초읽기인데?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북한이 14일, 전날 하루 동안 북한 전역에서 유증상자(발열)가 17만4400명 발생했고, 21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북한 체제 특성, 방역 체계 등을 고려하면 신뢰성 낮은 수치이긴 하지만, 북한 당국은 이 같은 주장을 했다.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14일 이른바 ‘국가비상방역사령부’가 ‘국무위원장’을 자처하는 김정은이 주재한 정치국 협의회에서 상기 내용을 보고했다고 밝혔다.

김정은은 코로나 19 확산과 관련해서 “악성 전염병의 전파가 건국 이래의 대동란이라고 할 수 있다”면서도 “강한 조직력과 통제력을 유지하고 방역투쟁을 강화해 나간다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제안한 코로나 19 방역 지원에 대한 거절 의사로 해석된다.

김정은은 “우리가 직면한 보건위기는 방역사업에서의 당 조직들의 무능과 무책임, 무역할에도 기인한다”고 “중국 당과 인민이 거둔 선진적이며 풍부한 방역 성과와 경험을 적극적으로 따라 배우라”고 했다. 

김정은이 강조한 중국으로부터 배울 만한 경험이란 대체 무엇일까. 현재 중국의 경우 코로나 19 탓에 상하이가 봉쇄된 지 오래됐다. 이곳에서는 공안 당국의 각종 인권 탄압과 폭력이 자행되고 있고, 이에 반발한 주민들의 폭동이 발생하고 있다. 또 중국 수도인 베이징마저 봉쇄 위기에 놓인 상황이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5.1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2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뉘쉬우스 (2022-05-15)

    자승자박의 업보입니다. 중국도 제대로 당하는데, 비빌 곳 없는 허풍선 북한은 된통 당하겠지요. 이 기회가 돼지일가가 말살되어 장기적인 통일의 계기가 되면 좋겠습니다. 다만, 국가의 기초가 전혀 없는 북한의 모든 것을, 급변하는 다중 위기 속의 우리 나라와 국민들이 떠안기가 부담스러울 것 같아 조심스럽습니다.

  • byungminn@yahoo.com (2022-05-15)

    왹국수입 마시는 너도 조심해라...코비드가 뚱뚱이를 좋아하는데....불상한 이북 국민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