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조연의 품격

배우 김홍파

“〈내부자들〉 촬영이 끝났을 땐 몸져 누웠고, 〈암살〉 후엔 넋이 나갔다”

글 : 김태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무명 시절, 20대는 투쟁, 30대는 전쟁, 40대는 깨달음의 시간이었다”
⊙ “연기를 하다 보면 무당처럼 (정신이) 넘어갈 수 있다는 걸 느껴”
⊙ “악역은 악인처럼 느끼고 생각해야. 내 안에 촬영 끝날 때까지 악인과 살아야”
⊙ “배우로서 ‘나’의 존재를 철저히 죽이고 극중 인물로 ‘나’를 온전히 채워야”
⊙ “배우가 뭐냐고? 죽을 때까지 배우는 사람 ….”
  어디선가 본 듯한 알쏭달쏭한 얼굴, 화려하지 않지만 묵직한 내면을 가졌을 것만 같은 배우가 김홍파(金弘波·55·본명 金弘載)다. 이 미스터리한 배우는 악역이든 문제적 인물이든 사실적인 연기로 관객의 눈과 귀를 자극한다. 요즘 가장 ‘핫’한 조연이라고 할까.
 
  〈범죄와의 전쟁 : 나쁜 놈들의 전성시대〉(2011)에선 조폭과 연결된 안기부 엄 실장으로, 〈더 테러 라이브〉(2013)에선 위선적인 주진철 경찰청장, 〈내부자들〉(2015)에선 비열한 자본가 오현수 회장으로 분(扮)했다. 권력유착형 악역 전문 배우로 관객의 원성이 자자하더니 〈대호〉(2015)에선 인간미 가득한 약재상, 관객 1200만명이 본 〈암살〉(2015)에선 김구 역을 맡아 강직한 위인의 풍모를 리얼하게 보여주었다.
 
  조연의 한계 때문인지 ‘천의 얼굴’이라 부르기엔 아직은 낯설다. 감춰진 뭔가 더 있을 것 같다. 어쩌면 김홍파의 연기는 현재진행형이다. 정점을 찍고 무르익을 때까지 시간이 더 필요할지 모른다.
 
  배우로서 내면 이야기를 듣고 싶어 전화를 걸었다. 4월 24일 서울 광화문에서 그를 만났다.
 
김홍파는 영화 〈내부자들〉에서 부패한 자본가 오현수 회장 역을 맡았다.
  그와 만나기 전 〈내부자들〉의 한 장면을 머릿속에 그려 보았다.
 
  오현수 회장(김홍파)은 조국일보 이강희 논설주간(백윤식)이 쓴 칼럼(미래자동차 비정규직 농성확대 누굴 위한 싸움인가?)을 소리 내어 읽는다. 오현수가 바로 미래자동차 회장이다.
 
  칼럼의 한 대목(종북 세력을 등에 업고 국가산업과 국민경제에 심각한 타격을 주었다)을 소리 내어 읽더니 오 회장의 입에서 욕설이 나온다.
 
  “이 빨갱이 새끼들.”
 
  이강희 논설실장이 낮은 소리로 말한다.
 
  “너무 괘념치 마시고 좀 기다려 보시죠.”
 
  오 회장 “뭔 소리고?”
 
  이강희 “어차피 대중들은 개·돼지들입니다. 뭐 하러 개·돼지한테 신경을 쓰시고 그러십니까. 적당히 짖어대다가 알아서 조용해질 겁니다.”
 
  오 “하하하하. 그래 어찌됐건. 참 좋은 일이다. 언론사하고 기업이 마케팅 파트너십 맺는다는 것. 이봐, 앞으로도 좋은 글 고대하고 있을게.”
 
  이 “예.”
 
  이때 국회의원 장필우(이경영)가 등장한다.
 
  오 “비정규직 법안 어찌 됐노.”
 
  장필우 “이 장필우가 목숨 걸고 막고 있습니다. 이번 회기에 넝마가 될 겁니다.”
 
  이강희가 끼어들며 이렇게 추임새를 넣는다. “너덜너덜하게.”
 
  오 회장은 “우리 그라면 한잔 해뿔까”라며 크게 웃는다.
 
  〈내부자들〉에서 오 회장은 돈을 위해 권력과 언론을 주무르는 악인이다. 악의 화신에 가장 근접한 모습이랄까. 선악의 선택 사이에서 갈등하는 인간의 모습을 찾아보기 어렵다.
 
 
  “〈내부자들〉을 찍고 앓아누워”
 
영화 〈암살〉에서 김구로 열연한 김홍파.
  약속시간보다 10여 분 늦게 도착한 김홍파는 악의 화신과 전혀 거리가 멀었다. 말투 속에 부산 사투리가 묻어났다. 그러고 보니 영화 〈대호〉의 약재상이나 〈내부자들〉의 오 회장은 똑같이 경상도 방언을 쓴다. 드라마 〈38사기동대〉에서 다단계 기업 회장인 방필규 역시 사투리 억양이 살아 있다.
 
  그는 “〈내부자들〉을 찍고 사나흘을 앓아누웠다”며 한숨을 쉬었다.
 
  “〈내부자들〉 촬영이 끝났을 땐 몸져 누웠고, 〈암살〉 후엔 넋이 나갔습니다. 오 회장은 워낙 외향부터 강한 인물이다 보니, (소화하기에) 힘이 부쳤나 봐요.
 
  〈내부자들〉 대본을 봤을 때, 너무 심하다는 생각을 했어요. 성상납 같은 건 뉴스에서나 봤지 확인할 길이 없잖아요. 이런 것 찍어도 되나 싶었죠. 저나 백윤식, 이경영씨 모두 한 컷이 끝나면 누가 먼저랄 것 없이 욕을 했어요.”
 
  그는 “촬영 내내 김홍파를 지우고 오 회장으로 숨 쉬고 생각하며 움직였다”고 말했다.
 
  “카메라 앞에 서면 김홍파는 지워지고 오 회장만 남겨둬야 해요. ‘나’를 지울 수 있을 때까지 지워야 합니다. 그러지 않고선 그 사람인 ‘척’만 하게 돼요. 배우는 자신을 보여선(드러내선) 안 됩니다. 온전히 극중 인물로 살아야 해요. 그게 배우의 삶입니다.”
 
  — 그래도 무대나 카메라 앞에서 배우의 개성이 드러날 수밖에 없지 않나요.
 
  “배우로서 ‘나’를 드러내는 게 아니라 극중 인물의 삶을 드러내야 합니다. 이런 연기법을 터득하는 데 20년이 걸렸어요.”
 
  이 대목에서 기자는 뜨악했다. 그리고 ‘20년’이라니, ‘자신만의 연기법’이라니 …. 그의 말에 귀를 기울였다.
 
  “배우로서 ‘나’의 존재를 철저히 죽이고 극중 인물로 ‘나’를 온전히 채우는 것이죠. 징그럽게까지 드러내야 관객이 그 연기에 공감해요. 그러나 촬영이 끝나면 혼이 싹 빠져나갑니다. 사지가...

프리미엄 결제안내

본 기사는 유료기사입니다. 전문을 보시려면 로그인 후 프리미엄회원 등록을 하시기 바랍니다. 로그인하기

프리미엄 결제하기

* 월간조선 정기독자는 추가 비용 없이 프리미엄 이용이 가능합니다.   정기독자 프리미엄 신청

캐시 결제 안내(건별기사)

캐시로 결제하기

캐시 충천은 1,000원부터 입니다.
캐시로 결제된 기사는 결제 후 1시간 동안만 읽으실 수 있습니다.

캐시 충전 하러 가기      캐시 충전내역 확인법

* 캐시를 정상적으로 충전 후 위의 '캐시로 결제하기' 버튼을 한번더 클릭하여 주셔야만 기사전문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