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노무현 비하 논란' 양문석에 대해 "무슨 문제?"라고 했다는 이재명

"이재명은 실패한 불량품"이라고 했어도 공천 받고, 취소 안 당할 수 있을까?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thegood@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노무현 전 대통령 비하 논란의 당사자인 양문석씨를 옹호했다. '친명'으로 분류되는 양씨는 더불어민주당 경기도 안산시 갑 선거구 국회의원 후보자 선출을 위한 경선에서 '친노·친문·비명'의 핵신 인사인 전해철(3선) 의원을 꺾었다. 하지만 이내 '노무현 비하' 논란과 '룸살롱 접대' 의혹이 제기되면서 '공천 취소' 요구가 거세지고 있다. 

 

이와 관련, '뉴시스'는 16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양문석씨의 "노무현은 실패한 불량품"이란 과거 표현에 대해 "정치인이 정치인에 대해 말하는 게 무슨 문제냐"라고 말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이재명 대표는 15일 밤,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양문석 막말 논란' 관련 논의를 하던 중 그 같이 말했다고 한다. 이 대표가 말한 정치인 중 전자는 '양문석', 후자는 '노무현'이다. 이는 이 대표가 "노무현은 실패한 불량품"이란 표현이 무슨 대수냐는 식으로 대응하며, 문제 삼지 않겠다는 태도를 보인 셈이라고 할 수 있다. 

 

만일, 현재 더불어민주당 안에서 "이재명은 실패한 불량품"이란 발언을 한 정치인이 있다면, 이재명 대표는 그런 주장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넘어갈 수 있을까. 그런 사람이 양문석처럼 경선을 통과할 수 있을까. 또 '막말 논란'이 터졌는데도 당 지도부다 그에 대해 아무런 조처를 하지 않고, 지금처럼 방관할 수 있을까.    

 

한편, 이재명 대표는 같은 날 지방 현장 유세에서 양문석 막말 논란 관련 질문을 받았지만, "여러분 반갑다. 긴 시간 함께 해줘서 고맙다. 울산 시민 여러분들이 잊지 말고 행동해 윤석열 정권의 무도한 폭정을 멈춰달라"며 동문서답 기술을 보였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4.03.1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