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부정!" 외치다가 '이의신청' 기각되자 "수용" 밝힌 하태경

"탈당할 일 없을 것"....독자생존 어려운 정치인의 탈당이 그 누구의 관심사였나?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thegood@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애초 '부정경선'을 주장하며 이의제기를 신청했다가 당 공천관위원회가 이를 기각하자 "수용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16일, 22대 총선 서울 중·성동 을 선거구 국회의원 후보 경선 과정에서 이혜훈 전 의원 측이 부정행위를 했다는 취지로 제기된 하태경 의원의 이의 신청을 '기각'했다. 

 

그러자 하태경 의원은 같은 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우리 당 공천관리위원회의 결정을 수용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에게 '탈당할 거냐'고 묻는 분들이 있는데, 그런 일은 절대 없다"며 "미력이나마 당을 위해 힘 보탤 일이 있다면 기꺼이 헌신하겠다"고 강조했다.

 

지역 기반이 없고, 특정 연령의 지지도 없고, 자금력도 충분하다고 볼 수 없는 하태경 의원이 지금 와서 국민의힘을 나갈 경우 정치적 입지만 더욱 축소될 수밖에 없으므로 그의 '당 잔류 선언'은 당연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특기할 사안이 아니란 얘기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4.03.1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