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與, "이재명이 영입한 노종면...'천안함 폭침은 북한 소행'에 음모론 제기"

"국가 영웅 폄훼하는 음모론 설파에 앞장선 편향 인사 영입에 기가 막혀"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thegood@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전 YTN 기자 노종면씨를 소위 '인재'라고 하면서 영입한 데 대해 국민의힘이 '즉각 철회'를 요구했다. 

 

노종면씨는 과거 북한의 천안함 폭침 도발을 발표한 정부 보고서를 부정하고, 이를 보도한 언론 매체들을 비난한 전력을 가진 인물이다. 

 

신주호 국민의힘 부대변인은 2일, 더불어민주당의 '노종면 영입'에 대해 "천안함 음모론자 영입을 즉각 철회하고 생존 장병과 유가족, 국민께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신주호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노 전 기자는 과거 천안함 폭침 사건이 발생했을 때 '북한 소행'이라는 정부 발표에 끊임없이 음모론을 제기하던 인사" "북한 소행에 의한 '폭침'이라는 용어를 사용하는 언론을 향해 강도 높은 비난을 이어가며 정부의 공식 조사 발표는 무시하고 극단적인 입장만 주장해왔다"고 지적했다. 

 

신주호 부대변인은 "이재명식 인재 영입이 고작 천안함 음모론자를 모셔 오는 것이란 말인가"라고 꼬집으면서, "언론 자유를 확보하기 위해 영입한 인사가 국가를 위해 헌신한 영웅을 폄훼하는 음모론 설파에 앞장서 온 언론 호소인, 편향적인 폴리널니스트(정파적 성향이 짙거나, 사실상 정치 활동을 한 언론인)라니 기가 막힐 뿐"이라고 비판했다. 

 

이 같은 문제 제기에 대해 노종면씨는 “색깔 씌우려는 시도에 말려들 생각 추호도 없다” “총선을 앞둔 시점, 의도가 뻔한 문답에 대응하기에 현재 윤석열 정부의 실정이 너무 심각하다”는 식으로 반발했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4.02.0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