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세계박람회가 낳은 명품과 히트 상품들

에르메스와 루이비통, 고무타이어, 총기류

정혜연  월간조선 기자 hychung@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류 발전을 견인해온 세계박람회 / 1851 런던박람회부터 2030부산세계박람회까지


아이스크림 콘, 토마토케첩, 텔레비전, 미니 스커트, 페리스 휠(대관람차), 놀이공원의 공통점은? 바로 세계박람회를 계기로 전 세계인의 사랑을 받게 됐다는 점이다. 1851년 처음 시작, 172년의 역사를 지닌 세계박람회는 매회 인간과 사회에 깊은 흔적을 남겼다. 세계박람회에서 인류는 미래를 만나왔다.

 

현재와 같은 형태의 세계박람회는 1851년 런던박람회가 효시(嚆矢)다. 1851년 5월 1일 수정궁(Crystal Palace)에서 런던박람회 개막식이 열렸다. 빅토리아 여왕(Queen Victoria·1819~1901년)의 남편 앨버트 공은 연설 도중 이런 말을 했다.

 

“세계박람회는 인간 활동의 모든 영역을 진보시키고, 전 세계 모든 나라의 평화와 유대를 강화할 것입니다.”


인류의 ‘진보’와 ‘평화’는 지금까지 세계박람회가 추구하는 핵심 가치로 남아 있다. 당시 영국은 대영제국의 전성기를 맞고 있었다. 전 세계 곳곳에서 펄럭이는 영국 국기 유니온 잭에 하루종일 해가 비추는, 그야말로 ‘해가 지지 않는 나라’였다. 런던박람회는 대영제국의 위용을 전 세계에 선포하는 계기가 됐다. 당시 출품된 물품 중엔 지금까지도 사랑을 받는 브랜드가 여러 개 있다. 찰스 굿이어의 고무 타이어, 새뮤얼 콜트의 총기류, 매코믹이 출품한 농기구가 대표적인 예다.

 

에르메스와 루이뷔통 소개


4년 후인 1855년 파리에서 세계박람회가 열렸다.

34개국이 참가한 파리박람회는 두 가지 유산을 남겼다. ‘보르도 와인 공식 등급’과 ‘박람회에서의 미술품 전시’다. 세계박람회에 ‘미술의 전당’을 따로 세워 조각과 회화 작품을 선보인 것도 특징이다. 프랑스가 낳은 세계적인 패션 브랜드 ‘에르메스(Hermes)’와 ‘루이뷔통(Louis Vuitton)’을 처음으로 세상에 알린 세계박람회이기도 하다.

 

1876년, 미국이 세계박람회 역사에 첫 등장한다. 필라델피아를 시작으로 도시들을 바꿔가며 세계박람회를 열었다. 필라델피아(1876년), 시카고(1893년), 세인트루이스(1904년), 샌프란시스코(1915년), 시카고(1933년), 뉴욕(1939년), 시애틀(1962년), 샌안토니오(1968년), 스포캔(1974년), 녹스빌(1982년), 뉴올리언스(1984년) 등 총 11곳이다.

 

필라델피아박람회(1876년)는 미국의 독립선언 100주년을 기념했다. 그레이엄 벨의 전화기와 필로 레밍턴의 타자기, 하인즈 케첩이 등장한 전시회이기도 했다. 시카고 박람회(1893년)는 콜럼버스의 아메리카 대륙 발견 400주년을 기념해 열렸다. 이때 바로 세계 최초의 본격적인 놀이공원이 등장한다. 미드웨이 플레이선스(Midway Plaisance)다. 서커스단, 음악회, 스트립쇼, 카지노, 술집, 식당가 등이 한곳에 모여 있는 그야말로 ‘놀이동산’이었다. 이곳의 랜드마크는 바로 페리스 휠(Ferris Wheel)이다. 높이 80.4m의 원형 바퀴에 36개의 관람차가 부착돼 천천히 돌아가는 대관람차다. 건축가 조지 페리스가 고안해 지었다. 페리스 휠은 큰 인기를 끌었다. 세계박람회 개막 7주 후에 완공됐는데, 폐막 때까지 4개월 10일 동안 160만여 명이 탑승했을 정도다. 

 

세계 최초의 TV 중계… 1939년 뉴욕박람회 개막식

 

뉴욕박람회(1939년) 개막식은 텔레비전을 통해 중계됐다. 프랭클린 루스벨트 대통령의 개막 연설이 텔레비전과 라디오를 통해 미국 전역에 전해졌다. 세계 최초의 텔레비전 중계였다. 전기·전자기업 RCA(Radio Corporation of America)가 개발한 기술과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의 송신탑을 이용해 NBC가 이룬 위업(偉業)이다. 텔레비전 시대를 본격적으로 열었다.

 

1967년, 캐나다에서 몬트리올박람회가 열렸다. ‘Exposition(박람회)’의 줄임말인 세계박람회(Expo)라는 단어가 처음으로 등장했다. ‘미니 스커트’를 전 세계에 알린 세계박람회이기도 하다. 짧은 치마를 입고 있는 영국 전시관의 여성 안내요원들의 모습이 텔레비전을 통해 전 세계로 퍼져나갔다. 


1867년 파리박람회에 일본은 정식으로 참가한다. 종이, 의복, 칠기, 인형, 다색 목판화 등을 출품했다. 전시장에 찻집을 차렸는데 크게 화제가 됐다. 파리박람회를 기점으로 유럽에서 일본 문화가 열풍을 일으키기 시작했다. ‘자포니즘(Japonism)’이다. 지금의 한류(韓流) 격이다. 

1970년 오사카박람회가 열렸다. 대성공이었다. 오사카박람회를 통해 일본은 100년의 꿈을 이뤘다. 패전 25년 만에 국제사회의 당당한 일원으로 인정받았다. 세계박람회 기간 중엔 내셔널 데이, 스페셜 데이 등을 계기로 각국의 원수(왕·대통령·총리)와 정부의 주요 인사가 세계박람회 행사장을 찾는다. 

 

중국은 2008년 베이징하계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한다. 2년 뒤엔 2010 상하이세계박람회를 연다. 주제는 ‘더 나은 도시-더 나은 삶’. 190개국, 56개 국제기구가 참가했다. 역대 최다 규모. 북한과 대만이 처음으로 참가했다. 


한국은 1883년 미국 보스턴에서 열린 기술공업박람회에 참여했다. 보빙사(報聘使)로 미국을 방문한 민영익 일행은 보스턴박람회를 방문해 화병, 주전자 등 특산물을 전시물로 출품했다. 처음으로 공식 참가한 세계박람회는 1893년 시카고박람회다. 고종의 지시 아래 조선 대표단원들은 미국으로 떠나 기와를 구워 장식하고 가마와 관복, 조총, 장기판, 연 등을 전시했다. 1993년, 한국에서 세계박람회인 ‘대전세계박람회’다. 

 

하주희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11.2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혜연 ‘세상 속으로’

hychung@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