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마포·서대문구 청소년참여위원회, 간접흡연·교통사고 예방 캠페인 벌여

김성동  월간조선 기자 ksdhan@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마포구·서대문구 청소년참여위원회가 114일 청소년의 안전을 위협하는 간접흡연과 교통사고 예방 캠페인을 공동 진행했다.

 

이번 캠페인은 지난 107일 마포구립 마포청소년문화의집(관장 이은해)에서 열린 안전, 함께 토론회를 시작으로 청소년의 생활안전을 위협하는 문제에 대해 논의한 결과, 간접흡연과 교통사고 문제가 가장 시급하다는 의견에 따라 실시됐다. 간접흡연 피해와 금연구역 안내 등 정보 제공을 통한 지역주민 인식 개선과 신호위반 및 무단횡단으로 발생하는 교통사고 예방 캠페인을 마포구 월드컵공원·망원한강공원과 서대문구 남가좌동 일대에서 진행했다.

 

마포구 청소년참여위원회 박재모 위원장은 청소년을 위협하는 간접흡연, 신호위반 등 생활안전 문제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도록 계속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포구 청소년참여위원회는 마포구립 청소년 스터디카페 설립 금연구역 내 흡연 방지를 위한 금연 안내판 디자인 공모 청년·청소년 환경 창업 아이디어 공모 등 3건의 정책을 마포구에 제안하는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지역주민과 청소년의 고민을 해결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입력 : 2023.11.0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김성동의 人’

ksdhan@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