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서울시 버스요금 인상… 색깔별로 얼마씩 오르나?

고유가 맞아 인건비 상승 겹쳐 대중교통 요금↑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liberty@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서울역 앞을 지나는 간선버스. 사진=뉴시스

12일 새벽 첫 차부터 서울 시내버스 요금이 인상된다. 서울특별시에 따르면, 서울 시내버스 요금은 일반 카드 기준으로 간선(파란색)과 지선(녹색)버스가 기존 1200원에서 1500원으로 300원 오른다. 순환·차등버스(노란색)는 1400원, 광역버스(빨간색)는 3000원, 심야버스는 2500원으로 인상된다. 마을버스 요금도 기존 900원에서 1200원으로 오른다.


청소년‧어린이에게 적용되는 버스요금도 일제히 오른다. 청소년은 간선‧지선버스의 경우 현행 720원에서 900원으로 인상된다. 어린이 버스요금도 간선‧지선버스의 경우 현행 450원에서 550원으로 오른다. 청소년‧어린이 버스요금 인상은 16년 만이다.  


서울 시내버스 요금 인상은 박원순 전 서울시장 재임 중인 2015년 6월 이후 8년 만이다. 박 전 시장 재임 시 인상하지 않아 온 대중교통 요금이 고유가를 맞아 인건비 상승 등이 겹치면서 서울시는 요금을 인상했다.


오는 10월부터는 서울지하철 기본요금도 현행 1250원에서 1400원으로 150원 인상될 예정이다. 서울지하철 요금은 내년 하반기 추가로 150원 인상된다. 


서민 교통비 부담을 덜기 위해 오전 6시 30분 이전에 이용하는 첫 번째 대중교통 수단에 대해 기본요금의 20%를 할인해 주는 조조할인 정책은 계속 시행한다. 서울시 측은 이번 요금인상으로 오는 2025년까지 지하철은 3162억원, 버스는 2481억의 운송 적자가 감소리라 전망했다.


서울시가 대중교통 요금을 인상하면서 다른 지자체들도 대중교통 요금을 올릴 것으로 보인다. 부산시도 현재 시내버스와 지하철 기본요금을 300~400원가량 올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08.1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