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현충원 간 김영호 통일부 장관, “자유민주 평화통일 초석 놓겠다”

취임 후 첫 일정으로 국립서울현충원 찾아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liberty@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31일 김영호 통일부 장관(가운데)이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했다. 사진=뉴시스

31일 김영호 신임 통일부 장관이 취임 후 첫 공식 일정으로 국립서울현충원(서울 동작구)을 참배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현충탑에 참배한 뒤 방명록에 “순국선열의 뜻을 받들어 자유민주 평화통일의 초석을 놓겠습니다”라고 썼다.

이후 김 장관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방명록의 의미에 대해 “대북·통일 정책에 있어 자유민주적 기본 질서에 입각한 평화 통일 원칙을 지켜나가는 게 대단히 중요하다”며 “현충원에 와서 느끼게 된 것은 납북자·억류자 문제 등에 대해 더 많은 관심을 가져야겠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북 메시지를 묻는 말에는 “항상 대화에 열린 자세를 갖고 북한이 호응해 나오길 기대하고 있고 ‘담대한 구상’이라는 북핵 관련 방안도 제시하고 있다”면서 “(대화에 응할 시) 북한에 대한 자원, 식량 지원 프로그램 이런 것들도 제시를 해두고, 통일부가 그에 대비한 정책적 대안도 마련하고 있다”고 했다.

담대한 구상은 북한이 비핵화 협상에 복귀하면 인프라 구축, 식량 지원·투자 등 대규모 경제 지원을 하겠다는 윤석열 정부의 대북 정책이다.

김 장관은 지난 28일 취임식에서 “변화된 남북관계와 국제 정세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업무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조직 개편이 있을 예정”이라며 통일부 조직 개편 방향을 밝혔다.

향후 통일부의 조직 개편은 ▲정원 80여 명 감축 ▲대북 교류·협력 관련 조직 4곳 통폐합 ▲납북자 대책반 설치 등의 방향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07.3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