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47년 강제노역 93세 국군포로 별세… 생존 귀환 국군포로 12명

6·25전쟁 최후 전투인 금화지구전투서 포로됐다 2001년 탈북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liberty@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육군 51사단 장병들이 귀환 국군용사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사진=국방부

6·25전쟁 당시 북한으로 끌려가 47년간 탄광 노역으로 고초를 겪다가 2001년 탈북한 국군포로 박모 씨가 지난 7월 26일 밤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3세.

국군포로·납북자 인권 단체 등에 따르면 경남 남해 출신인 고인은 정전협정을 한 달 앞둔 1953년 6월 5사단 27연대 2대대 소속으로 강원도 금화지구 전투에서 싸우다 포로가 됐다. 47년간 함경남도 단천 탄광에서 강제 노역으로 고초를 겪다 2001년 탈북한 뒤 22년간 조국 땅에서 지내고 눈을 감았다.

 

빈소는 성남시 국군수도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신범철 국방부 차관은 27일 오후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고인과 자매결연을 맺었던 육군 51사단 장병도 선배 영웅의 희생을 기리고 추모하기 위해 빈소를 찾았다. 51사단 장병들은 거동이 불편했던 고인을 가까이서 지원해 왔다.

 

발인은 29일 오전 8시, 장지는 서울현충원이다.

 

국군포로는 전쟁이 끝났음에도 가족 품으로 돌아가지 못 했다. 되돌아 오지 못한 국군용사의 수조차 제대로 파악이 안 된다. 휴전 이후 대한민국으로 돌아온 국군포로는 80명. 모두 자력으로 귀환했다. 2010년 이후에는 생환 국군포로가 없다. 생존 국군포로는 12명이다(2023년 7월 기준).

북한은 국군포로가 없다고 주장한다. 국군포로를 모두 ‘내무성 건설대’에 편입해 전향시켰기에 ‘명목상의 국군포로’는 존재하지 않는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07.2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