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與 최고위원에 '패륜' '인간적 도리' 운운한 이재명

“패륜 백과사전 이재명이 감히 패륜을 입에 올릴 자격 있나?”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thegood@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장예찬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을 향해 "패륜적 행위"라고 비난했다. 

 

이재명 대표의 이 발언은 자당의 장경태 최고위원이 14일, TV수신료 분리 징수 방침에 항의하기 위해 방송통신위원회에 방문하는 과정에서 실신한 것을 두고 제기된 소위 '기절 쇼' 의혹을 두고 한 말이다. 

 

당시 쓰려졌다가 제자리에 앉은 장경태 최고위원 무릎 부분을 보면 마치 보호구를 착용한 것처럼 보인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장 최고위원은  '무릎 보호대를 하고 양반다리를 할 수는 없다'는 식으로 주장하며,  법적 대응까지 예고했다. 

 

이에 대해 장예찬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은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신흥 가짜뉴스 공장장으로 등장한 장경태 의원. 어제 무릎보호대를 차고 계획된 기절쇼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다"고 운을 떼면서 "장경태 의원은 무릎보호대를 하면 양반다리가 불가능하다고 법적 대응을 운운하고 있다. 가짜뉴스로 김건희 여사를 괴롭힐 때는 언제고 본인이 당하니 억울한가"라고 반문했다.

 

장예찬 최고위원은 그러면서 "제가 무릎보호대를 차고 왔다. 양반다리가 되는지 앞으로 나가 직접 보여드리겠다”며 자리에서 일어나 땅바닥에 양반다리를 하고 앉았다. 이어 자리로 돌아온 장 최고위원은 "보신 것처럼 양복을 입고 무릎 보호대를 차도 양반다리 잘만 된다”며 “가짜뉴스 공장장 장경태 의원은 억울해하지 말고 무릎 보호대 의혹에 정치생명을 걸라"고 꼬집었다. 

 

이를 두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6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장예찬 국민의힘 최고위원을 향해 "도대체 최소한의 인간적 도리를 갖췄느냐는 생각이 들었다”며 “민생에, 또 정치에 복귀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온간 범죄 의혹의 당사자, 소위 '형수 쌍욕' 등 각종 언행 논란이 제기됐던 이재명 대표가 다른 이를 향해 '패륜' 운운하며 '인간적 도리'를 갖추라는 식의 '경고'를 하는 것은 일종의 '자충수'라고 할 수 있다. 

 

익히 예상한 그대로, 장예찬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이재명 대표의 '패륜' 운운에 대해 “패륜 백과사전 이 대표가 감히 패륜이라는 단어를 입에 올릴 자격이 있나”라고 밝혔다.

 

장예찬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가 무릎보호대를 하고 양반다리를 한 게 민주당 입장에서 뜨끔한 모양”이라며 “장경태 의원이 진짜 기절했든, 숙취가 심했든, 쇼를 했든 저는 관심이 없다”면서도 “장 의원 스스로 밝힌 ’무릎보호대를 하면 양반다리 못한다’가 거짓이라는 것을 증명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장예찬 최고위원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이유를 불문하고 형수님에게 입에 담지 못할 욕설을 퍼붓는 게 패륜”이라며 “불법 도박과 성매매 의혹 때문에 아들도 남이라고 하는 게 패륜”이라고 지적했다. 이어서 “패륜 백과사전 이 대표가 감히 패륜이라는 단어를 입에 올릴 자격이 있나”라고 덧붙였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06.1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