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與, '문재인 책방 개소 준비'에 “한물간 정치인의 작태 보이는 전직 대통령”

“잊힌 삶 사는 게 본인과 국민 위해서 최선임을 잊지 말라!"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thegood@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퇴임 후 잊히고 싶다”던 문재인 전 대통령이 현재 거주 중인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자택 근처에 책방을 준비하고 있다는 소식과 관련해서 국민의힘은 “한물간 정치인의 작태를 모범적으로 보여주는 전직 대통령”이라고 비판했다. 


신주호 국민의힘 부대변인은 16일, 논평을 통해 “잊힌 삶을 살겠다고 말한 게 불과 열 달 전 아니냐”며 “언제 그랬냐는 듯 잊힐까 두려운 것이냐”고 물었다. 


신주호 부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이 5년 만에 국민의 심판을 받게 된 것에는 문 전 대통령의 역할이 지대하다”며 “내로남불로 점철된 지난 5년 동안 민생을 파탄 낸 자신의 과오에 대해 자숙과 반성의 시간을 보내는 것이 마땅함에도 사사건건 목소리를 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주호 부대변인은 “취임 반년을 조금 넘긴 새 정부에는 훈수질을, 자당을 뿌리째 흔드는 대표와는 어처구니없게도 민주주의를 논하며 언론을 장식한다”며 “조용히 있지 못하는 성품으로 국민으로 하여금 잊을 권리까지도 빼앗은 전직 대통령”이라고 비판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재임할 당시 각종 실정을 고려하면, 그가 누구에게 ‘훈수’를 둘 만한 ‘자격’이 있는지 의문이 들 수밖에 없다. 더구나 소위 ‘민주화’ 이후 ‘10년 주기’로 정권이 교체된 것과 달리 이례적으로 ‘문재인 5년’으로 더불어민주당 정권이 끝난 데는 그야말로 재임 기간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 ‘두 번 다시 경험하고 싶지 않은 나라’를 국민에게 떠넘긴 ‘문재인’의 책임이 가장 크다고 할 수 있다. 


신주호 부대변인은 퇴임 후 문재인 전 대통령이 관심을 계속 받고 싶은 것 아니냐는 의심을 자초하는 언행을 보이는 데 대해 “자의든 타의든 지지자를 규합하고 정치적 행보를 이어가는 속내에는 본인의 영향력이 꺼질까 하는 두려움 때문으로 보인다”고 하면서 “잊힌 삶을 살아주는 것이 본인과 국민을 위해서 최선이라는 점을 잊지 말아달라”고 충고했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01.1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