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오세훈 “박원순 ‘대북 코인사업’ 문제 있으면 수사 요청 검토”

조은희 의원 “사실이라면 국제법 위반 행위”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jgws1201@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오세훈 서울시장이 12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시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오세훈 서울시장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대북 코인사업 연루 의혹과 관련해 “내용을 파악해보고 문제가 있다면 수사 요청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12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조은희 국민의힘 의원의 관련 질문을 받고 “보고받기로는 실무 차원에서 코인 관련해 (북한과) 접촉한 사항은 없다고 한다”면서 이같이 답했다.


오 시장은 “대북 코인사업은 최근까지 알고 있지 못하다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 관련 보도가 나오면서 알게 됐다”며 “현재로서는 전임 시장 시절에 서울시가 어느 선에서 연루됐는지 사실관계를 아직 확인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대북코인사업이란 미국의 가상화폐 ‘이더리움’ 개발자 버질 그리피스가 북한에 대북제재를 피해 가상화폐를 활용하는 방법을 2019년 평양에서 소개했던 것을 말한다. 이 일로 그리피스는 미국에서 징역 63개월을 선고받았다.


그런데 그리피스가 크립토서울의 대표인 에리카 강(강현정)과 주고 받은 메일에서 박 전 시장이 등장한 사실이 최근 알려졌다. 메일에는 서울시가 북한에 이더리움 재단을 설립하는 데 호의적이라는 내용도 들어 있었다.


조 의원에 따르면 에리카 강이 대표로 있는 크립토서울은 박 전 시장이 재임하던 2019년 서울시에서 서울창업허브 블록체인 협의체 기관으로 선정됐다. 또 크립토서울은 서울시 행사를 3일간 주도해 서울시 산하 산업진흥원에서 지원금 1800만원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조 의원은 “여러 이메일을 비추어볼 때, 당시 서울시 간부들, 특히 블록체인 관련 업무를 하던 간부들과 정말로 어떤 논의가 있었는지에 대한 확인이 필요하다”며 “문제가 있으면 경찰 등 사법당국의 조사를 요청해야할 사안”이라고 했다.


조 의원은 “아무도 상상하지 못했던 에리카 강과 그리피스, 서울시와의 관련성이 김의겸 의원을 통해 불거졌다”며 “사실이라면 유엔제재를 받고 있는 북한을 돕겠다는 것으로 국제법 위반 행위에 해당한다”고 했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10.1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