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與, '정치 탄압' 野에 “절도 혐의자 조사하면 ‘도둑 탄압’?"

"'아수라 12첩 반상'을 국민 앞에 차린 민주당은 석고대죄해야"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thegood@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9일, 검찰이 더불어민주당이 자당의 이재명 대표를 기소한 데 대해 ‘야당 탄압’ 운운하는 행태와 관련해서 “경찰이 절도 혐의자 불러서 조사하면 ‘도둑 탄압’인가”라고 반문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지난 대선 때 이 대표가 관련된 각종 범죄 의혹은 선거의 중요한 이슈였다"며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면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권성동 원내대표는 “고(故) 김문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1처장을 어떻게 모를 수가 있겠느냐? 함께 해외 출장 가서 골프까지 쳤으면서 모른다고 하면 누가 믿겠느냐?”며 “이 대표 본인도 못 믿을 거짓말”이라고 주장했다. 또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는 “추석 직전이 기소한 것이 각본이라고 거짓 선동을 한다”고 비판했다.

공직선거법상 범죄의 공소시효는 선거일로부터 6개월이다. 지난 대통령 선거와 관련해서 범죄 혐의가 있을 경우 이에 관한 공소시효는 선거일인 3월 9일로부터 6개월 후에 해당하는 9월 8일까지다. 이에 따라 검찰은 공소시효 만료를 앞두고 이재명 대표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기소한 것이다. 이에 대해 권성동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추석을 맞춰서 기소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3월 9일에 대선을 치렀다고 생떼를 쓰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서 권성동 원내대표는 “민주당의 인식은 처음부터 틀렸다. 이재명 대표의 범죄 의혹은 1년 365일 내내 지속되고 있는데, 지금이 추석 연휴일 뿐”이라며 “추석을 앞두고 민생을 살피지는 못할망정 범죄 의혹 아수라 12첩 반상을 국민 앞에 차려놓은 민주당은 석고대죄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9.1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