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전재수 의원 “영부인 움직이면 전부 돈…조용한 내조 한다더니”

전 의원 “왜 국민세금 써가면서 다니느냐”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jgws1201@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시스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전직 대통령의 부인들을 잇따라 예방하는 등 활발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에 대해 영부인께서 움직이면 전부 다 돈이라며 왜 국민세금 써가면서 다니느냐고 대립각을 세웠다.

 

전 의원은 17일 한 라디오에서 김 여사가 움직이는 자체가 뉴스고 논란거리라면서 지금 국민들이 겪는 경제적 고통, 국제 정세가 긴박하게 움직이는데 허구한 날 논란의 중심에 있다. 오히려 윤석열 대통령보다 (김 여사)기사가 더 많이 나온다고 했다.

 

전 의원은 아내로서 조용한 내조를 할 것이라고 했던 김 여사의 과거 발언을 거론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전직 영부인들을 만나러 다니시는 게 조용한 내조가 아니다라며 약속대로 그냥 조용히 계시면 된다고 했다.

 

이에 함께 출연한 국민의힘 정미경 최고위원은 그러면 김 여사는 그냥 집안에만 계셔야 한다돈 쓴다고 지적하는 것은 경호팀을 없애라라고 얘기하는 셈이라고 반박했다.

 

그러자 전 의원은 다시 저희가 집에만 계시라고 그랬나. 김 여사께서 조용한 내조하겠다고 대국민 약속을 하신 것이라며 그런데 되고 나니 (김 여사가) 국민 세금 쓰고 경호인력 붙여서, 교통 통제 받으면서 여기저기 다닌다고 했다.

 

“(김 여사의 행보는) 민주당 입장에서는 되게 좋다. 그대로 하셔도 좋다그런데 우리 국민들 보시기엔 정말 불편하다고 말했다.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6.1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2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joons51@hananet.net (2022-06-26)

    정말로 ** 분 이다.
    문가의 김무시기 가 설칠때는 넌 뭐하고 있었니?

  • vhqhrtks@daum.net (2022-06-18)

    재수없는 넘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