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고척돔에 이어 잠실돔? 서울시, 잠실 돔구장 신축 방안 검토

올 상반기 내에 확정할 계획

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잠실 야구장. 사진=뉴시스

서울시가 올해 상반기 내에 잠실 돔구장 신축 방안을 확정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서울시는 한국야구위원회(KBO) 건의와 관련 전문가 의견을 고려해 현재 잠실야구장 위치에 복합 돔구장을 신축하는 방안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기로 했다. 


KBO는 14일 공문을 통해 대중교통 접근성 등을 고려해 현재 야구장 위치에 복합 활용이 가능한 돔구장을 신축하고, 다양한 선수 및 관람객 편의시설도 함께 설치해 줄 것을 서울시에 공식 건의했다.


KBO는 복합 돔구장이 신축되면 우천(雨天)·미세먼지 등 각종 기후 조건에서도 경기가 가능하고, WBC, 프리미어12 등 국제 야구 경기도 유치가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복합 구장에서는 각종 문화예술 공연도 가능하다. 


잠실 돔구장 신축은 ‘잠실 스포츠·마이스(MICE)’ 복합공간 조성사업의 하나로 추진된다. 이 사업은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일대 약 35만㎡ 부지에 전시·컨벤션(12만㎡) 및 야구장 등 스포츠·문화시설과 업무·숙박·상업시설 등을 조성하는 내용으로, 복합시설로는 국내 최대 규모의 민간투자사업이다.


사업 우선협상대상자인 한화건설 컨소시엄 측은 현 야구장을 한강 변으로 이전해 3만3000석 규모의 개방형 야구장을 새로 짓는 안을 제안한 상태다. 검토 과정에서 야구계 전문가를 중심으로 한강 변 야구장 신축 부지가 매우 협소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결국 서울시는 기존 야구장 위치에 복합 돔구장을 신축하는 안을 한화건설 측과 협상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2016년 잠실 운동장 일대 개발 마스터플랜을 발표하며 잠실 신축 야구장을 돔구장으로 짓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비용 문제 등을 이유로 결국 개방형 구조를 유지하는 것으로 결론 내린 바 있다.


여장권 서울시 균형발전본부장은 "새 야구장은 선수와 관중들이 최고의 야구 경기를 즐길 수 있는 스포츠 명소이자 서울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돼야 한다"며 "야구계의 건의 내용과 시민 의견을 추가로 수렴해 조속히 돔구장 건립 방안을 확정 짓겠다"고 말했다. 

 

글=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4.1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조성호 ‘시간여행’

chosh760@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