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국방부, 북한 의식? 예고 없이 우주발사체 시험발사 공개

고체연료 추진 발사체, 액체연료보다 장점 많아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liberty@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고체연료 추진발사체 연소시험. 사진=국방부

국산 기술로 개발한 ‘고체연료 추진 우주발사체’의 첫 시험발사가 성공했다.


이번 발사 성공을 계기로 향후 자력으로 군 정찰용 소형 위성이나 초소형 위성을 지구 저궤도에 올릴 수 있는 발사체 개발에도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30일 국방과학연구소(ADD)는 ADD 종합시험장에서 서욱 국방부 장관 및 각 군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고체연료 추진 우주발사체의 성능 검증을 위한 첫 번째 시험발사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과거 고체연료 기반 발사체 사용을 제한해온 ‘한미 미사일 지침’이 작년 5월 한미정상회담 계기로 종료되면서 국방부와 ADD는 개발에 박차를 가했다.


이날 발사 성공은 고체연료 추진기관에 대한 연소시험이 작년 7월 성공한 후 8개월 만의 성과다.


고체연료를 기반으로 하는 추진기관은 소형 위성 또는 다수의 초소형 위성을 지구 저궤도에 올릴 수 있는 우주발사체에 사용된다.


액체연료 추진기관보다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하고 구조도 간단해 대량 생산이 쉽다. 또 액체연료와 달리 사전에 연료를 주입할 수 있어 신속하게 발사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이날 시험발사에서는 우주발사체의 필수 기술인 대형 고체 추진기관, 페어링 분리, 단 분리, 상단부(Upper stage) 자세제어 기술 검증이 이뤄졌다.


국방부는 향후 추가 검증을 거쳐 실제 위성을 탑재해 발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개발이 완료되면 소형 위성 또는 다수의 초소형 위성을 지구 저궤도에 투입하게 된다.


또 군에서 확보한 기술이 민간으로 이전(Spin-off)됨에 따라 향후 국내 우주산업 활성화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이와 관련 국방부는 현재 과기정통부에서 민간 기업이 개발 중인 소형 발사체 발사 등을 지원하기 위해 나로우주센터 내 신규발사장 및 관련 인프라(발사대, 발사추적시스템)를 구축 중이라고 했다.


한편, 국방부는 이날 시험발사 성공 사실을 사전 예고 없이 공개했다. 북한이 최근 ‘정찰위성 개발’을 밝히고 우주발사체와 거의 동일한 기술이 적용되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쏘아 올린 것을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이날 국방부는 보도자료에서 “최근 북한이 모라토리엄을 스스로 파기하는 ICBM을 발사하는 등 매우 엄중한 시기에 이번 고체연료 추진 우주발사체의 시험발사 성공은 우리 군의 독자적 우주기반 감시정찰 분야의 국방력 강화에 있어 중요한 이정표”라고 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우주 영역이 국가안보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핵심 영역임을 인식하고 고체 추진 우주발사체를 비롯해 합동성에 기반한 국방 우주전력을 조기에 확충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3.3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