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권영진 대구시장, 6·1 지방선거 불출마 선언

윤석열 정부 입각설도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liberty@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2020년 대구지검을 찾은 윤석열 검찰총장과 인사를 나누는 권영진 대구시장. 사진=대구시청

대구시장 ‘3선 도전’을 공개적으로 밝혀온 권영진 대구시장이 “대구시장으로서 저의 소명과 역할은 여기까지인 것 같다”며 6‧1 지방선거 불출마를 선언했다.


30일 오전 권 시장은 대구시청 기자실에서 “민선 8기 대구시장 선거에 출마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남은 임기 동안 코로나19로부터 시민을 지키고 하루 빨리 소중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전심전력을 다하면서 윤석열 당선인의 대구 공약이 새 정부의 국정과제로 채택되어 대구 발전의 주춧돌이 될 수 있도록 마지막 소명을 다하겠다”고 했다.


권 시장은 “(8년 전) 시장에 취임한 후 지금까지 혼신을 다해 일해왔다고 자부한다”며 “그러나 임기 중 5년을 야당 시장이라는 어려운 환경에서 일해야 했고 3년째 지속되는 코로나 펜데믹은 모든 것을 멈추게 하고 혁신으로 가는 앞길을 가로막았다”고 했다.


이어 “아쉬운 점도 많고 부족한 것도 많았다. 대구는 경제적으로 어렵고 해결해야 할 과제도 산적해 있다”며 “남은 과제는 다음 시장이 완수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권영진 시장은 “스스럼없이 대구를 제2의 고향이라고 말하는 윤석열 당선인은 대구에 대한 애정이 남다른 분”이라며 “다음 시장은 윤석열 대통령과 호흡을 맞출 수 있어야 하고 대구 발전을 주도적으로 이끌 능력과 자질을 갖춰야 한다”고 했다.


권 시장은 향후 계획을 묻는 질문에 “당분간 쉬고 싶다. 별다른 계획이 없다”고 한 뒤 추가 질의응답은 진행하지 않았다.

 

현재 국민의힘에선 홍준표 의원, 김재원 전 최고위원 등이 대구시장 출마 의사를 밝혔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3.3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