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국정원, 산불 피해 복구 위해 성금 7564만원 기부

박지원 원장 취임 이래, 국민에게 실질적인 혜택 주는 정보기관으로 거듭나겠다는 의지 피력

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국가정보원(원장 박지원)이 경북 울진·강원 삼척 등 산불 피해지역 복구를 위해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7564만원을 기부했다.

 

희망브리지는 박지원 원장을 비롯한 국정원 직원들이 산불로 주택 소실 등 피해를 본 주민들의 생계 지원과 지역회복 사업에 써달라며 성금을 전달했다고 17일 밝혔다.

 

국정원은 2019년 강원 산불 때에도 1억374만원을 기부했다. 지난해 3월에는 코로나19 극복 성금으로 8500여만원을, 8월에는 수해 이웃돕기 성금으로 1억23만여원을 전달하는 등 국가적 재난 때 십시일반 모은 성금을 희망브리지에 보내왔다.

 

국정원 관계자는 "피해를 본 주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국정원은 국내 정보 수집 기능을 사실상 폐지하면서 '국민과 함께하는 국정원'이라는 모토로 활동해왔다. 특히 박지원 원장 취임 이래, 대북 업무와 해외 정보 수집을 보다 강화해 국익을 우선시하는 한편, 국민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주는 정보기관으로 거듭나겠다는 의지를 피력해왔다.

 

글=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3.1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조성호 ‘시간여행’

chosh760@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