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람들

온난화의 현장 고발한 《환경 영상포토북》 펴낸 극지방 여행 전문가 김완수씨

글 :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jgws89@chosun.com

사진제공 : 김완수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지구온난화가 초래한 기후변화의 실태를 추적해온 극지방 여행전문가 김완수씨가 《환경 영상포토북》을 펴냈다. 그는 이 영상사진집에서 육지와 바다, 공중에서 직접 촬영한 사진과 동영상 300여 점을 통해 온난화의 현장을 고발하고 있다.
 
  남·북극을 비롯해 그린란드, 러시아, 캐나다 등 극지방권에서 빙하가 속절없이 녹아내리고 그 속에서 설 땅을 잃어가고 있는 북극곰과 펭귄 등 동식물의 실태를 알려온 김씨는 북극과 남극을 각각 13차례와 10차례 다녀왔다. 그는 그곳에서 기후변화 실상을 드론으로 촬영해 갈수록 나빠지는 지구환경의 현실을 알렸다. 그 공로로 지난해 《조선일보》 환경대상을 수상했다.
 

  농기계 회사를 운영하던 그는 2016년에 출판사 펭귄나라를 세워 어린이들에게 인기 있는 펭귄 캐릭터로 기후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환경 동화 시리즈를 만들기도 했다. 기후변화와 미세먼지, 플라스틱 등을 주제로 환경보호 교육 콘텐츠를 담고 뮤지컬을 만들어 공연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208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북스토어
프리미엄결제
2020년4월부록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