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람들

악기 대신 무기를 든 한국에서 활동 중인 우크라이나 음악인들

글 :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liberty@chosun.com

사진제공 : 서울팝스오케스트라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한국에서 활동하는 우크라이나 음악인들이 조국을 지키기 위해 악기를 내려두고 총을 들었다.
 
  주인공은 서울팝스오케스트라 주친 드미트로(47·콘트라베이스), 마트비옌코 코스탄틴(52·트럼펫), 레우 켈레르(51·비올라). 이들 셋은 모두 키이우 음악원 선후배 사이다.
 
  한국에서 20년간 활동한 드미트로는 우크라이나의 급박한 상황을 접하고는 지난 1월 27일 우크라이나로 돌아갔다.
 
  오케스트라 허성호 단장은 “우크라이나 전쟁이 터진 후 수소문했더니 드미트로가 휴대폰 문자를 통해 군복을 입고 총을 든 사진을 보내와 한참 울었다”고 했다. 이 소식을 접한 코스탄틴과 켈레르도 드미트로를 뒤따랐다.
 

  서울팝스오케스트라는 1988년 창단한 민간 오케스트라이다. 클래식·재즈·팝송·영화음악·가곡·가요 등 전 장르를 연주하며 ‘열린 음악(crossover)’을 지향한다. 상근 단원은 총 45명, 이 중 외국인 단원이 20명이다.
 
  오케스트라 관계자는 “한국에 남아 있는 우크라이나 단원을 비롯한 악단의 모든 단원이 3월 중 평화콘서트를 열기로 했다”며 “우크라이나 국민에게 위로를 전하고 음악으로 하나 되는 자리가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212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북스토어
프리미엄결제
2020년4월부록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