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람들

유엔 인권이사회 자문위원으로 선출된 백범석 경희대 교수

글 :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사진제공 : 백범석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백범석 경희대학교 국제대학원 교수가 2020년 10월 7일(현지시각)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자문위원회 위원으로 선출됐다.
 
  한국인이 유엔 자문위원이 된 것은 백 교수가 세 번째다. 앞서 정진성 서울대 사회학과 교수(2008~2014년)와 서창록 고려대 국제대학원 교수(2014~2020년)가 활동한 바 있다.
 
  미국 코넬대 법학박사 출신인 백 교수는 국제 인권법 분야 전문가로, 인권 관련 정부 부처 자문위원, 국가인권위원회 전문위원, 대한국제법학회 이사, 한국인권재단 감사를 역임했다.
 
  백 교수의 임기는 이달부터 2023년 9월까지다. 18명의 인권 전문가로 구성된 유엔 인권이사회 자문위원회는 인권이사회에 대한 자문 및 인권 관련 연구 등을 담당하는 싱크탱크 역할을 한다.
 
  자문위원의 임기는 3년으로, 한 번 연임할 수 있다. 의석은 아프리카와 아시아에 각 5석, 중남미와 서구에 각 3석, 동구에 2석 등으로 배분된다.
 
  유엔 인권이사회는 아프리카, 아시아태평양, 동유럽, 라틴아메리카와 카리브해, 서유럽과 기타 등 5개 그룹으로 나눠 한국과 인도·폴란드·페루·벨기에·모리셔스·모로코 등 7개국 출신 인사를 위원으로 선출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012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2020년4월부록
정기구독 이벤트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