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람들

해병대 신병교육대대장 한경아 중령

글 :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사진제공 : 해병대 교육훈련단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이화여대 사범대 96학번 한경아씨는 우연한 기회에 해병대 장교 입대 설명회에 참석했다.
 
  해병대의 강인한 이미지와 ‘해병대 최초 여군 장교’라는 타이틀에 끌려 결국 해병대에 지원했다. 그는 17대 1의 경쟁률을 뚫고 2001년 3월 해병대 사관후보생 96기로 입소해 그해 7월 소위로 임관했다.
 
  2012년 해병대 첫 여성 영관 장교가 됐다. 2019년에는 중령으로 진급해 경북 포항에 있는 해병대 교육훈련단 예하 신병교육대대 대대장을 맡고 있다.
 

  민간인 신분의 젊은이들을 7주간 훈련시켜서 적과 싸워 이길 수 있는 정예 해병으로 만드는 게 그의 임무이다.
 
  한경아 대대장은 ‘강한 훈련, 따뜻한 훈육’으로 신병들을 책임지고 있다. 최북단 연평도부터 최남단 제주까지, 해병대원은 한 중령의 손을 거쳐 간다.
 
  한 중령의 목표는 해외 무관이 돼 군사외교의 최일선에서 활약하는 것이라고 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011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프리미엄결제
2020년4월부록
정기구독 이벤트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신협중앙회 여성조선 공동 주최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