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람들

가수의 길 걷는 작곡가 강승원

글 : 서경리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 : studio SALT music 제공
  김광석의 ‘서른 즈음에’ 작곡가로 알려진 강승원이 가수 데뷔 콘서트를 연다. <이소라의 프로포즈> <이하나의 페퍼민트> <윤도현의 러브레터> <유희열의 스케치북> 등 KBS 라이브 음악 프로그램의 음악감독을 맡아 이름이 알려진 그는 성시경, 인순이 등 유명 가수의 곡을 작곡·작사하며 꾸준히 음악 작업을 이어왔다.
 
  그가 이번에 여는 콘서트 이름은 <강승원의 노후대책>. “가수라는 직업을 가지면 더 잘살 수 있을 것 같아서”라고 말하는 그는 100세 시대 노후대책으로 가수의 길을 선택했다. 무겁고도 진지한 ‘노후대책’이라는 타이틀이지만 그가 지나온 시간들이 던진 물음표의 무게를 모두 ‘그냥’이라는 말로 덮어두고 음악과 함께 재미있게 놀 예정이다.
 
  이번 공연은 ‘음주 공연’ 형식으로 진행한다. 티켓 구매 시 주류 한 병을 무료로 제공하고 공연장 내에서 가볍게 마실 수 있는 주류가 판매될 예정이다. 자유롭고 편안한 분위기에서 나지막한 목소리로 대화하듯 노래하고 싶은 바람에서 이루어진 이벤트다.
 
  서울 종로 복합문화공간 반쥴에서 10월 25일부터 27일까지 4회 공연으로 계획된 이번 공연에는 하피스트 이기화가 게스트로 참여하며, NY물고기, 바버렛츠, 길구봉구, 선우정아 등 뮤지션이 함께 무대에 오른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206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북스토어
프리미엄결제
프리미엄 정보
2020년4월부록
정기구독 이벤트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