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람들

<만화 김정일> 펴낸 이우정 화백

글 : 배진영  월간조선 기자  ironheel@chosun.com

사진 : 서경리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1970~80년대 인기 만화가였던 이우정(67) 화백이 <만화 김정일>(시대정신 刊)을 펴냈다. 이 책은 김일성의 등장에서부터 김정일의 권력세습 과정, 김정일의 사생활 등을 담고 있다. ‘만화로 보는 북한현대사’인 셈이다.
 
  이 화백이 이 책을 처음 구상한 것은 10여 년 전 김대중 정권 시절. “6·25 등 우리 근현대사를 모르는 젊은이들에게 북한현대사를 알려주기 위해” 책을 펴냈지만,얼마 팔리지 못하고 서점에서 사라졌다. 정작 이 책이 대박을 낸 것은 일본에서였다. 2003년 <김정일 입문>이라는 제목으로 출간돼 53만 부가 팔렸고, 그 후로도 2편 16만 부, 3편 6만 부가 팔렸다. 이번에 책을 다시 내면서 프롤로그로 천안함 폭침(爆沈)사건에 관한 내용을 추가했다.
 
  이우정 화백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자처하는, 민(民)이 주인이라는 곳에서 세습왕조가 말이 되느냐”면서 “이 엄연한 사실을 앞에 두고도 허수아비 춤을 추는 사람들이 한둘이 아니라서 이 책을 내게 됐다”고 말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207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북스토어
프리미엄결제
2020년4월부록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