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람들

국민훈장 무궁화장 받은 洪性仁 在日민단 중앙본부 고문

글 : 김정우  월간조선 기자  hgu@chosun.com

사진 : 서경리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홍성인(洪性仁·75) 재일(在日)민단 중앙본부 고문이 대한민국 1등급 훈장인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받았다. 지난 10월 5일 서울 광장동 쉐라톤워커힐호텔에서 열린 제4회 세계 한인의 날 기념식에서 김황식(金滉植) 국무총리는 홍 고문과 미주한인회 총연합회 이민휘(李敏輝) 회장 등 재외동포 유공자 11명에게 훈·포장을 전수했다.
 
  홍 고문은 1956년부터 민단에 소속돼 조총련에 맞서 태극기 게양운동을 주도하는 등 애국운동과 재일동포 권익신장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이번에 훈장을 받았다. 그가 오사카본부 단장이던 시절 민단은 1997년 IMF 외환위기 당시 대규모 외화송금운동을 벌여 15억 달러를 모아 본국에 송금하기도 했다.
 
  홍 단장은 “과분한 상을 받게 돼 몸 둘 바를 모르겠다”며 “내가 일을 많이 해서 받은 것이 아니라, 더욱 애국애족(愛國愛族)하라는 조국 대한민국의 지상명령으로 받아들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207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북스토어
프리미엄결제
2020년4월부록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